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드루킹 공범 2명 구속…"범죄사실 소명"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드루킹 공범 2명 구속…"범죄사실 소명"

    뉴스듣기

    경공모 핵심회원 '초뽀·트렐로' 구속
    매크로 프로그램 개발 운영해 댓글조작하고 증거인멸 혐의

    드루킹과 함께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는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핵심 회원 2명이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박범석 영장전담부장판사는 27일 새벽 경공모 회원 '초뽀' 김모씨와 '트렐로' 강모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박 판사는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 발부 이유를 설명했다.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은 25일 이들에 대해 컴퓨터등장애업무방해와 증거인멸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매크로 프로그램인 '킹크랩'을 개발·운영하며 드루킹과 함께 댓글조작을 벌인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지난 3월 시작된 경찰 수사를 방해하기 위해 증거를 인멸한 혐의도 받는다.

    앞서 경찰은 지난 5월 김씨가 갖고 있던 USB(이동식저장장치)를 압수해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경공모 회원들이 모두 2700만원을 후원한 내역을 확보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