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故 노회찬 의원 유서 공개…"어리석은 선택, 부끄러운 판단"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故 노회찬 의원 유서 공개…"어리석은 선택, 부끄러운 판단"

    • 2018-07-23 16:55
    뉴스듣기

    정의당 최석 대변인 "여론몰이식 수사가 비극 초래, 깊은 유감 표명"
    신촌세브란스병원에 빈소 마련…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빈소 찾아 조문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에서 투신 사망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의 빈소가 23일 오후 서울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고 노회찬 의원이 3통의 유서를 남겼다고 정의당이 23일 밝혔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유족의 동의를 거쳐 이 가운데 정의당에 남긴 1통의 내용을 공개했다.

    노 의원은 유서에서 "지난 2016년 3월 두 차례 걸쳐 경공모(경제적 공진화 모임)로부터 모두 4천만원을 받았다. 청탁도 없었고 대가를 약속한 것도 없었다"며 "정상적 후원 절차를 밟아야 했지만 그러지 않았다. 어리석은 선택이었으며 부끄러운 판단이었다"고 후회의 뜻을 드러냈다.

    또 유서에는 "이정미 대표와 사랑하는 당원들에게 얼굴을 들 수 없다"며 "모든 허물은 제 탓이니 저를 벌하시고 정의당은 계속 아껴 달라"는 내용도 있었다.

    이와 함께 최 대변인은 "특검이 본질적인 목적에 부합하지 않는 표적수사를 했다"며 "여론몰이 식으로 진행된 수사가 비극을 초래한 점에 대해 정의당은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허익범 특검팀을 비판했다.

    노 의원의 빈소는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에 마련됐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 심상정·윤소하·김종대 의원 등이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장례는 5일장으로 치뤄지며,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상임장례위원장을 맡아 장례를 치르게 된다.

    앞서 노 의원은 이날 오전 9시 38분쯤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에서 투신해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에서 검안을 실시한 뒤 "유족이 부검을 원치 않으며 사망 경위에 의혹이 없어 부검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다음은 정의당이 공개한 유서 전문.

    2016년 3월 두 차례에 걸쳐 경공모로부터 모두 4천만원을 받았다.
    어떤 청탁도 없었고 대가를 약속한 바도 없었다.
    나중에 알았지만, 다수 회원들의 자발적 모금이었기에 마땅히 정상적인 후원절차를 밟아야 했다.
    그러나 그러지 않았다.
    누굴 원망하랴. 참으로 어리석은 선택이었으며 부끄러운 판단이었다.
    책임을 져야 한다.
    무엇보다 어렵게 여기까지 온 당의 앞길에 큰 누를 끼쳤다.
    이정미 대표와 사랑하는 당원들 앞에 얼굴을 들 수 없다.
    정의당과 나를 아껴주신 많은 분들께도 죄송할 따름이다.

    잘못이 크고 책임이 무겁다.
    법정형으로도 당의 징계로도 부족하다.
    사랑하는 당원들에게 마지막으로 당부한다.
    나는 여기서 멈추지만 당은 당당히 앞으로 나아가길 바란다.

    국민여러분! 죄송합니다.
    모든 허물은 제 탓이니 저를 벌하여 주시고, 정의당은 계속 아껴주시길 당부드립니다.

    2018.7.23.
    노회찬 올림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