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韓 야구, 7년 만에 세계청소년대회 유치 확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韓 야구, 7년 만에 세계청소년대회 유치 확정

    뉴스듣기

    2019년 부산 기장군에서 개최

    지난해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서 아쉽지만 값진 준우승을 거둔 한국 대표팀 선수단.(자료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한국이 7년 만에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를 개최한다.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와 부산 기장군은 12일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으로부터 2019년 제 29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WBSC 18세 이하 야구월드컵, WBSC U-18 Baseball World Cup) 개최권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협회가 지난 2017년 10월 보츠와나 가보로네에서 개최된 WBSC 총회에서 리카르도 프라카리 회장에게 대회 개최 의향을 전달한 바 있다. 여기에 2016년 부산 기장군에서 세계여자야구월드컵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경험을 내세우며 유치에 성공했다.

    지난 2012년 서울에서 열린 제25회 세계청소년선수권대회 이후 7년 만에 국내 개최다. 이 대회는 1981년 제1회 대회(미국 개최-한국 우승)를 시작으로 2년마다 개최된다. 일본의 다르빗슈 유, 오타니 쇼헤이, 한국의 추신수, 쿠바의 야시엘 푸이그, 아롤디스 채프먼, 미국의 클레이튼 커쇼, 브라이스 하퍼 등을 배출한 대회다.

    한국은 통산 5회(1981, 1994, 2000, 2006, 2008년) 정상에 올라 쿠바(11회), 미국(9회)에 이어 우승 3위에 올라 있다. 2017년 9월 캐나다 썬더베이에서 열린 제28회 대회에서는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지만 내년 홈 이점을 업고 11년 만의 우승에 도전한다.

    대회 유치 신청을 진두지휘한 김응용 협회장은 "한국이 제29회 대회를 개최하게 되어 대단히 기쁘다"면서 "야구의 미래를 이끌어 갈 세계 최고의 청소년 선수들을 위해 최상의 조건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대표팀 운영 및 지원 매뉴얼을 재점검해 보다 체계적인 프로그램을 가동하여 한국이 반드시 우승할 수 있도록 뒷받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내년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가 열릴 부산 기장-현대차 드림 볼파크.(자료사진=기장군)
    오규석 기장군수는 "대회 유치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이번 대회를 통해 기장군이 명실상부한 한국야구의 메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대회가 성공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향후 한국 야구 산업 발전을 선도하는 도시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대회 개최지가 될 기장-현대차 드림 볼파크는 2016년 여자야구월드컵 개최에 맞춰 건립됐다. 관중 친화적인 필드로 구성된 현대식 다면 야구장 시설로 모든 필드가 3분 이내의 거리에 위치해 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