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바른미래 "기무사 '계엄 검토', 국회 청문회 제안"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바른미래 "기무사 '계엄 검토', 국회 청문회 제안"

    뉴스듣기

    김관영 "靑, 한민구 등 민간인 수사방안도 내놔야"
    "송영무, 보고 받고 어떤 행위도 안 해…文 대통령은 왜 파악 못했나"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국회애서 열린 당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바른미래당은 12일 국군기무사령부(기무사) 계엄 검토 문건과 관련해 청문회를 포함한 국회 차원의 조치를 취할 것을 공식 제안했다.

    또 청와대가 문건 관련자 가운데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 등 민간인 신분으로 전환된 이들에 대한 수사 방안도 내놔야 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최대한 이른 시기에 국회 국방위원회와 운영위원회를 열어서 문건의 내용, 작성 경위 및 보고 과정 등 이 사건 전반의 진상파악을 위한 청문회 등 국회 차원의 조치를 취할 것을 공식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는 "기무사 관련 의혹조사를 위한 독립수사단을 설치했지만 이것도 진상규명에 부족하다"며 "한민구 전 국방부 장관을 비롯한 대다수의 관련자들이 이미 민간인이 됐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군내 수사는 물론이고, 민간인이 된 사람들에 대한 수사방안도 내놔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또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 대해서도 "기무사의 계엄 검토 문건을 보고받고 4개월 동안 그 어떤 행위도 하지 않았다"고 지적하면서 "군 통수권자로서 문재인 대통령은 현 정부 시절까지 이어진 기무사의 정치개입 행태를 왜 그간 파악하지 못했는지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설명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기무사의 국기문란 행위는 보수정권 9년 뿐 아니라 현 정부에서도 지속된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 3월까지 경찰청 내 군인들이 상주하며 각종 시위정보를 수집해 기무사에 보고했다. 현 정부가 들어선지 10개월이 지난 시점"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