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지사 "고위직 '희망보직' 내 이메일로 제출하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이재명 지사 "고위직 '희망보직' 내 이메일로 제출하라"

    뉴스듣기

    조만간 실국장·부단체장 승진·전보 인사·· "과거 묻지 않을 것"
    '명찰패용·중식시간 준수' 반발·· "이의제기 당연하다·대안 찾을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1일 오전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 집무실에서 CBS노컷뉴스와 인터뷰를 통해 고위직에 대한 인사방침을 설명하고 있다.(사진=황진환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1일 실국장, 부단체장, 사업부 단체장 등 경기도 고위직 인사와 관련해 "가능한 하고싶은 일을 하는게 좋다. '희망보직'을 인사부서가 아닌 내 이메일로 직접 신청·제출할 것을 오늘 지시했다. 즉시 시행할 것" 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CBS노컷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조만간 전체는 아니고 고위직에 대해서만 승진, 전보인사를 할 것이다. 고위직들, 본인이 하고싶은 일에 대한 의견도 수렴할 것" 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또 "고위직 인사 단행 후 그 밑 인사는 다음에 할 것" 이라며 "인사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내가 추구하는 방향성에 부합하는 사람을 쓰는 것이다. 방향성에 부합하고 열정있는 성실한 공무원, 기술과 노하우 경험이 주가 되는 3가지 박자가 잘 맞는 사람을 내가 쓸 것이고 그중에 가장 중요한 게 방향성" 이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특히 "인사를 함에 있어 과거는 보지 않겠다. 인사책임자의 지시에 따라 움직이는 직업 공무원이기 때문에 책임을 물을 수는 없다. 공직사회에서 편을 나누면 안되고 직업 공무원 제도하에서 최고 인사권자의 뜻을 존중해서 거기에 맞춰 움직이는게 공무원의 의무" 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무를 이행 했다는 이유로 책임을 묻거나 편을 가르면 내편이 생길 수 없다. 나는 기본적으로 편가르기를 하지 않는다. 과거를 묻지 않고 편가르기를 하지 않겠다. 지금부터 방향을 맞추고 성실하고 역량을 갖추고 있다면 본인들의 능력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게 해주고 거기에 협조할 것" 이라고 밝혔다.

    그는 재차 "과거를 걱정하며 떨고 그럴 필요가 없다. 열심히 성실하게 일한 사람들이 중용될 것" 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남 전 지사 도정의 업무수행 등과 관련된 사항이 인사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으로, 현재 도청에 나돌고 있는 이른바 '살생부' 명단에 대한 오해가 불식될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는 승진대상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소양평가'를 비롯 '전 직원 명찰패용', "중식시간 준수' 등의 방침에 대한 공무원들의 반발과 관련해서는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현재 상황이 불편하게 바뀌는 것에 대해 말도 못하고 따라오는 조직은 죽은 조직" 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의견이 다를 수 있고 불편함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다. 나는 이의제기 한다고, 반대한다고 무조건 안한고 하고를 결정하는 사람은 아니다. 의견 수렴해서 합리적 대안을 찾아내서 해야할 것은 하려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인터뷰에서 이 지사는 최근 페이스북 등 SNS활동이 뜸해진 것에 대해 "워낙 일이 많아 시간이 없어 못한다"며 "유용한 소통기구 이기에 계속 활성화 하려고는 할 것 이지만 예전처럼 답글을 달고 하는 여유는 많이 줄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도지사 공관이 없어 성남에서 수원으로 출퇴근을 하는 것에 대해서는 "1시간 정도 걸리는데 견뎌보려 한다. 차속에서 시간을 어떻게 활용할지 고민하고 있다. 문제는 문제" 라고 밝히는 등 고충을 털어놓기도 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