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천주교 주교회의, "워마드 성체훼손 비난 받을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천주교 주교회의, "워마드 성체훼손 비난 받을 것"

    뉴스듣기

    "공개적 모독 행위 절대 묵과할 수 없어"

    (사진=워마드 캡처)
    천주교 측이 남성혐오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의 성체훼손 행위에 대해 깊은 우려를 표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11일 입장문을 발표해 "성체 모독과 훼손 사건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며 "천주교 신자들뿐만 아니라 다른 종교인들에게도 이루 헤아릴 수 없는 엄청나고 심각한 충격"이라고 밝혔다.

    이어 "믿음 유무를 떠나서 종교인이 존귀하고 소중하게 여기는 것에 대한 공개적 모독 행위는 절대 묵과할 수 없고 종교적 가치를 존중하는 모든 종교인에게 비난을 받을 것"이라며 "신념에 대한 표현과 주장은 자유롭지만 그것이 보편적인 상식과 공동선에 어긋나는 사회악이라면 마땅히 비판받아야 하고 법적인 처벌도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10일 워마드 게시판에는 '예수 XXX 불태웠다'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해당 게시물에는 성당에서 받은 성체에 낙서를 하고 불로 태워 훼손하는 사진이 담겨 있었다.

    게시글 작성자는 "여성억압하는 종교들 다 꺼져라"며 "최초의 인간이 여자라고 밝혀진지가 언젠데 아직도 시대 못 따라가고 아담의 갈비뼈에서 여자가 나왔다는 소리를 하나"고 말했다.

    천주교에서 성체는 현존하는 예수의 몸을 일컫는 것으로 성체 훼손은 예수를 직접 모욕한 것으로 해석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