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드루킹 특검, '김경수·노회찬' 계좌추적 착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드루킹 특검, '김경수·노회찬' 계좌추적 착수

    뉴스듣기

    드루킹 일당과의 관련성 확인 위해 추적

    (사진=자료사진)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김경수 경남도지사와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에 대한 계좌추적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11일 특검팀 관계자는 "법원에서 영장을 발부받아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회원 등에 대한 계좌추적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적 대상에는 김 지사와 노 원내대표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특검팀은 이들에 대한 계좌 내역을 살펴보고 드루킹 일당과 관련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팀은 드루킹 김동원(48)씨가 김 지사에게 오사카 총영사직을 인사청탁하고, 당시 김 지사 보좌관 한모(49)씨에게 뇌물 500만원을 건넨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특검팀은 경공모 회원 160명 명의로 김 지사에게 2700만원을 후원한 내역에 대해서도 살펴보고 있다.

    특검팀은 2016년 총선을 앞두고 김씨가 노 원내대표 측에 5천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제공했는지에 대해서도 확인할 방침이다.

    당시 수사는 경공모 계좌에서 출금된 현금이 실제로 노 원내대표 측에 전달되지는 않았다는 이유에서 무혐의 처분으로 종결됐다. 하지만 특검팀은 드루킹이 '노 의원에 대한 수사가 진행중이니 돈을 준만큼 다시 채워넣어야 한다'는 취지로 지시한 정황을 포착하면서 다시 수사에 나섰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