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드루킹 '산채'에서 쏟아져나온 '유심카드'…뭐가 담겼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드루킹 '산채'에서 쏟아져나온 '유심카드'…뭐가 담겼나?

    뉴스듣기

    유심칩 제거한 '유심카드' 53점 입수…경공모 닉네임 기재
    '킹크랩' 작동에 사용하는 대포폰으로 추정
    통화내역 등 중요정보 없는 '깡통폰' 가능성도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수사중인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경제적 공진화 모임(경공모)' 아지트에서 발견한 유심카드 53점을 분석중이다.

    특검팀은 해당 유심카드가 드루킹 일당의 댓글조작 범행에 사용됐다는 의심을 품고 있지만, 일각에선 중요정보가 없는 '깡통'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박상융 특별검사보는 11일 브리핑에서 "경공모 회원들이 유심카드로 대포폰을 개통해 댓글조작을 했을 가능성에 대해 강하게 의심하고 있다"며 "인적사항 조회를 통해 관련자들을 소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특별검사팀이 10일 경기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입수한 박스에 유심칩이 들어 있다. 해당 유심칩에는 경공모 회원으로 보이는 닉네임이 기재돼 있다. (사진=특검팀 제공)
    특검팀은 지난 10일 경공모 회원 아지트로 사용된 느릅나무 출판사를 현지조사해 휴대전화 21대와 유심카드 53점을 발견했다. 특검팀에 따르면 유심카드에는 유심칩이 모두 제거된 상태였고, 각 카드에는 경공모 회원으로 추정되는 닉네임이 일일이 적혀 있었다.

    특검팀은 유심카드에 적힌 일련번호를 통해 휴대전화 개통자의 인적사항을 확인할 수 있다고 보고있다.

    그러나 일각에선 해당 휴대전화와 유심카드에는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한 중요한 정보가 담겨 있지 않을 가능성도 제기된다.

    CBS노컷뉴스 취재 결과, 특검이 입수한 휴대전화와 유심카드는 휴대전화를 통해 자동으로 댓글을 달 수 있도록 한 이른바 '1기 킹크랩'에 사용된 것으로 보인다.

    해당 휴대전화는 네이버 포털 인증을 받기 위한 용도로 쓰였을 가능성이 커 통화내역과 같은 정보가 없는 '깡통폰'일 수 있다는 것이다.

    특별검사팀이 10일 경기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에서 입수한 박스에 유심칩이 들어 있다. 해당 유심칩에는 경공모 회원으로 보이는 닉네임이 기재돼 있다. (사진=특검팀 제공)
    앞서 경찰이 3월과 4월 두차례에 걸쳐 정밀 압수수색한 장소에 새로운 디지털 자료가 버젓이 방치됐다는 점도 해당 입수물의 가치를 의심케 하는 부분이다. 중요한 자료라면 직접 폐기하지 않았겠냐는 것.

    다만 해당 유심카드 등이 2016년 10월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출판사 방문 당시 '킹크랩' 시연회에 사용됐을 수도 있어 뜻하지 않은 '단서'가 나올 가능성은 남아있다. 드루킹이 옥중편지를 통해 주장한 '킹크랩 시연회'에 대해 김 지사는 부인하고 있다.

    한편 특검은 최근 김 지사에 대한 소환을 처음 언급하기도 했다. 특검팀 관계자는 "김 지사 조사 전까지는 한쪽 얘기만 듣는 셈"이라며 "때가 되면 소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