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아시아나 운항변경 '늑장 공지'에 승객 반발…기내식 사태 여파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아시아나 운항변경 '늑장 공지'에 승객 반발…기내식 사태 여파

    뉴스듣기

    베이징-김포행 2시간 35분 늦춰진 출발·수차례 시간 번복
    이메일 안내도 원래 출발시간 보다 42분 늦게 발송
    비행기 연착 등에 따른 피해구제신청 규정 설명 없어 불만가중
    아시아나 "최근 기내식 관련 문의 많아 이메일 지체됐다, 사과드린다"

    아시아나항공이 승객들에게 베이징-김포행 비행기의 출발시간 지연 등 운항변경을 알리는 이메일을 보낸 시점이 문제가 되고 있다. 해당 이메일을 보면 당초 출발시간이 중국 현지시간으로 11시 10분임에도 e-메일을 보낸 시간은 42분 후인 11시 52분이다.(사진=동규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국제선 운항시간이 2시간 이상 지연 됐음에도 기내식 사태 여파로 이를 뒤늦게 공지해 승객들의 반발을 샀다.

    11일 아시아나항공과 탑승객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베이징-김포행 비행기 OZ3365편의 출발시간이 2시간 이상 늦춰지는 등 변경 됐으나 탑승 예정인 승객들에게 이 같은 사실을 당초 출발시간이 한참 지난 시점에 알린데다 수 차례 출발예정 시간을 번복, 혼란을 빚었다.

    300여 명 탑승할 예정이던 해당 비행기의 경우 당초 출발은 중국 현지 시간으로 5일 오전 11시10분이었으나 돌연 2시간 35분 늦은 오후 1시45분으로 변경됐다.

    출발시간 변경에 대한 공지를 받지 못한 승객들은 베이징 공항(수도 국제공항)에 와서야 발권과정에서 이같은 사실을 알게됐다.

    승객들은 라운지와 게이트에서 출발시간에 대해 문의 했고 "당초 시간대로 출발한다", "12시, 12시 30분, 1시에 이륙한다" 등 수 차례 바뀐 답변을 듣는 등 혼란을 겪었다.

    특히 아시아나항공이 승객들에게 운항변경에 대한 이메일을 보낸 시점도 문제가 되고 있다.

    당초 출발시간이 중국 현지시간으로 11시 10분임에도 이메일을 보낸 시간은 42분이 지난 11시 52분이었던 것.

    이날 베이징-김포행 비행기는 한국에서 베이징으로 가는 비행기가 도착 후 베이징에서 다시 출발하는 '선행편'으로 원래대로 라면 한국시간으로 5일 오전 8시 50분에 이륙할 예정이었으나 출발이 지연됐다.

    취재결과 아시아나항공은 한국 시간으로 오전 9시20분(중국시간 8시 20분)에 해당 비행기의 유압계통에 결함을 발견, 활주로에서 비행기를 돌리는 등 정비가 필요해 하다는 상황을 인지한 것으로 드러났다.

    결국 베이징-김포행 비행기 출발시간 지연이 불가피 하다는 것을 알고서도 3시간 32분이 지난 시점에 승객들에게 이메일로 출발시간 지연을 알린 셈이다.

    아시아나항공의 비행기.(사진=자료사진)
    아시아나항공 회원인 A씨는 "핸드폰 번호를 알고 있음에도 출발시간 변경에 대한 문자나 전화조차 없었다. 이메일을 보낸 시간을 보고 황당했다. 지연 사실만이라도 미리 알려줬으면 서둘러 공항에 오지 않았을 것" 이라고 말했다.

    홍승희 국토부 항공산업과 사무관은 "출발지연이 언제 결정됐느냐가 관건이다. 사유에 대해 확인할 것이고 문제가 있다고 판단할시 상응하는 조치를 할 것" 이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수 차례 출발시간을 번복해 구두로 알렸으나 이는 (출발)예상 시간을 언급한 것으로 정확한 안내는 아니었다. 뒤늦은 시점에 이메일을 보낸 것은 이메일 발송부서가 최근 기내식 문제 등으로 문의전화가 많고 해서 지체된 것으로 파악됐다. 불편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승객들은 아시아나항공이 소비자분쟁해결기준(공정거래위원회 고시)에 명시된 비행기 연착·지연 등에 따른 피해구제신청에 대한 권고 규정도 알리지 않았다며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이에대해 아시아나항공측은 "(승객들에게 직접 말하지는 않았으나) 홈페이와 공항 카운터에 피해구제신청 안내를 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