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개월 연속 '고용쇼크'…6월 취업자 증가 10.6만명 그쳐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5개월 연속 '고용쇼크'…6월 취업자 증가 10.6만명 그쳐

    뉴스듣기

    상반기 내내 실업자 100만명 넘어…고용률도 소폭 하락
    실업률·청년실업률·체감실업률은 동반 하락

    지난달 취업자 증가폭이 소폭 반등에 성공했지만, 5개월 연속 10만명대의 늪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6월 고용동향'을 보면 취업자는 2712만 6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0만 6천명 증가했다.

    지난 1월만 해도 4개월 만에 30만명대를 회복했던 취업자 증가폭은 2월(10만 4천명)을 시작으로 석 달 연속 10만명 초반대 수준에 머무르다 지난달에는 7만 2천명 선으로 추락해 8년여 만의 최저치를 기록한 바 있다.

    이처럼 취업자 증가폭이 5개월 연속 10만명 선을 넘지 못한 일은 금융위기 이후 처음으로, 당시에는 2008년 9월부터 2010년 2월까지 18개월 동안 10만명 이하를 기록했다.

    산업별로는 자동차·조선 등 산업 구조조정 영향에 더해 내수·투자가 위축되면서 제조업 취업자가 12만 6천명 줄어 석 달 연속 감소했고, 교육서비스업(-10만 7천명),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및임대서비스업(-4만 6천명) 등에서도 줄었다.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비교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7.0%로 전년동월대비 0.1%p 떨어졌다. 다만 15~29세 청년고용률은 42.9%로 0.2%p 상승에 성공했다.

    실업자 수는 전년동월대비 2만 6천명 감소한 103만 4천명으로, 6개월 연속 100만명을 넘겼다.

    하지만 실업률은 3.7%로 전년동월대비 0.1%p 줄었고, 청년실업률도 9.0%로 전년동월대비 1.4%p 하락했다.

    체감실업률을 보여주는 청년층 고용보조지표3은 22.9%로 1년 전보다 0.5%p 내렸다.

    이에 대해 통계청 빈현준 고용통계과장은 "상반기 동안 지난 1월을 제외하면 고용상황이 좋지 않다"며 "경기 흐름이나 인구 구조 변화 등 때문에 좋지 않은 흐름이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빈 과장은 "제조업과 교육서비스업 등에서 취업자 수 감소 폭이 확대됐다"고 지적하면서 "또 기저에는 인구증가폭이 예전만큼 크게 증가하지 못한다는 구조적인 문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