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노컷V] "한국당, 수술하랬더니 진짜 의사 부르고…코믹한 친구 부르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노컷V] "한국당, 수술하랬더니 진짜 의사 부르고…코믹한 친구 부르고…"

    • 2018-07-10 18:10
    뉴스듣기

    자유한국당이 6·13 지방선거 참패 이후 계파 갈등으로 내홍을 겪고 있는 가운데 당내 노선 중심으로 계파를 정립해 투쟁에 나서야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류근일 조선일보 전 논설위원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이 주최한 '보수 그라운드 제로' 토론회에 참석해 이같은 견해를 밝혔다.

    류 전 위원은 보수 야당의 지방선거 패배에 대해 "현재 한국당이나 보수세력의 지도를 보면 경순왕 때 신라보다도 쪼그라들었다"며 “당 혁신과 노선 정립을 위한 한국당 의원과 당원들의 강력한 노선투쟁 제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당의 현재 상황과 비대위 구성 과정을 비판하면서 "코믹한 친구를 부른다. 박근혜 전 대표 때 천막당사때만큼도 보여주는 게 없다. 한번 죽어야 한다. 콩가루처럼 깨졌다가 다시 지을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김진태 의원은 비대위원장 문제에 대해 "수술하랬더니 진짜 외과 의사(이국종 교수)를 부르고"라며 "이런 정신분열증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으니 정신과 의사를 데려와야 된다"고 한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