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KDI "수출은 증가세 꾸준…내수·투자는 힘 빠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KDI "수출은 증가세 꾸준…내수·투자는 힘 빠져"

    뉴스듣기

    반도체·석유제품 등 수출 견인…광공업생산도 회복
    개선되던 내수·투자는 둔화세 뚜렷

    광공업생산지수(3MA) 및 서비스업생산지수(3MA)
    수출이 비교적 견실한 흐름을 유지하고 있지만, 내수 증가세가 약화되면서 전반적인 경기 개선 추세는 완만해지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KDI(한국개발연구원)는 10일 펴낸 '7월 경제동향'에서 "수출이 일시적 요인에 감소세로 한풀 꺾였지만, 반도체 및 석유화학⋅석유제품 등은 여전히 높은 증가율을 기록하며 견실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6월 수출 증가율은 선박(-82.7%) 및 평판디스플레이(-10.4%)을 중심으로 부진하면서 –0.1%를 기록해 전월(13.2%)보다 크게 낮아졌다.

    하지만 이는 주로 지난해 6월 이례적으로 선박 수출이 급증했던 기저효과 때문으로, 선박을 제외한 수출은 여전히 높은 13.8%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특히 높은 증가율을 유지한 반도체(39.0%), 석유화학(17.5%) 및 석유제품(72.1%) 등이 수출을 견인했다.

    5월 전산업생산은 전월(2.0%)보다 소폭 낮은 1.7%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특히 그동안 부진했던 광공업생산은 자동차(-0.2%)와 기타 운송장비(-18.7%) 등에서 부진이 계속됐지만, 반도체생산(8.0%)을 중심으로 전월(0.8%)에 이어 0.9% 증가에 성공했다.

    또 5월 제조업 출하는 0.9% 증가세로 전환에 성공했고, 제조업 재고율도 전월(113.4%)에 비해 줄어든 108.7%를 기록했다.

    다만 서비스업생산은 금융 및 보험업(8.5%→6.8%) 등에서 증가세가 둔화되면서 전월(2.7%)보다 소폭 축소된 2.3%의 증가율을 기록, 생산 측면의 전반적인 증가세는 여전히 미약한 수준인 것으로 판단됐다.

    그동안 활기를 되찾던 내수시장도 소매판매 증가율과 소비자심리지수가 낮아지는 등 개선 흐름이 다소 완만해지고 있다.

    5월 소매판매액지수는 4.6% 증가하는 데 그쳐 전월(5.5%)에 비해 증가폭이 줄었다.

    또 소비와 밀접한 연관이 있는 서비스업생산지수 역시 2.3%의 증가율로 역시 전월(2.7%)보다 증가폭이 줄었다.

    6월 소비자심리지수도 기준치(100)를 상회하는 105.5를 기록하기는 했지만, 지난 12월 이후 하락세가 계속되고 있다.

    투자 부문도 둔화세를 보이고 있다. 설비투자가 기계류를 중심으로 감소세로 전환되고, 건설투자도 0%대의 낮은 증가율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5월 설비투자지수는 운송장비가 소폭 증가(2.2%)했지만, 기계류가 감소세(-6.3%)로 돌아서면서 전년동월대비 –4.1%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건설투자에서도 건축부문이 전월(3.1%)보다 증가폭이 축소된 1.0%를 기록하는 등 이미 지어진 5월 건설기성(불변)은 0% 보합에 머물렀다.

    다만 앞으로 준공될 건설수주(경상)는 토목부문이 일시적으로 증가하면서 전월(-37.2%)의 감소에서 5.6% 증가로 전환에 성공했다.

    노동시장에서 5월 취업자는 전년동월대비 7만 2천명(0.3%) 증가해 전월(12.3만명, 0.5%)에 비해 증가폭이 줄었다.

    계절조정 고용률(60.6%)은 전월대비 0.2%p 하락했고, 실업률(4.0%)은 전월대비 0.2%p 올랐다.

    6월 소비자물가는 국제유가의 상승에도 불구하고 농축수산물가격의 상승폭이 축소된 덕분에 전월과 같은 1.5%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