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경수 "시황에 흔들리지 않는 조선업 만들어야"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김경수 "시황에 흔들리지 않는 조선업 만들어야"

    뉴스듣기

    "거꾸로 가는 금융권…어려울 때 대출부터 회수하면 조선소는 죽어"

    김경수 경남지사 당선인이 "시황에 흔들리지 않는 조선업으로 만들어 가야 한다"고 말했다.

    김 당선인은 28일 경남CBS <시사포커스 경남>과의 인터뷰에서 "조선업의 전체적인 경기는 세계시황에 연계 되어있지만, 세계시황에 따라만 간다면 조선업의 위기는 또 찾아올 수 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김 당선인은 "지금은 향후 조선업이 대한민국의 중요한 먹거리 산업으로서 계속해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가져갈 수 있도록 필요한 조치를 지금 꼭 해놔야 한다"며 "대형 조선과 중소형 조선의 역할 분담 등 조선업의 전체적인 체계를 국가차원에서 반드시 추진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리고 "중소 조선소의 경우 지방 정부의 역할들이 많이 필요하다"며 "경쟁력을 강화시키기 위한 혁신방안과 R&D 지원, 금융지원을 중간에서 매개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당선인은 특히 "어려울 수록 금융 지원이 필요한 데 거꾸로 가고 있다. 금융권이 어려워지면 대출부터 회수하고 자기만 살자고 하면 조선업 등 지역경제는 죽는다"며 금융정책의 개선도 주문했다.

    김 당선인은 "금융기관들이 투자 후 리스크가 있으니까 빨리 회수하는 것인데, 그런걸 담보를 해주면 금융기관들도 안심하고 위험요인이 있더라도 적극적인 자금지원을 해줄수가 있다"며 "전체적인 금융시스템을 함께 바꿔내고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기업의 금융 지원이 갈 수 있는 체계를 어떻게 만들 것인가 풀어보겠다"고 강조했다.

    조선업 구조조정에 대해서는 "생산직 노동자들만 떠나게 만들어서 인건비부터 줄이는 구조조정 방법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법정관리중인 성동조선의 경우 실직 위기에 놓여있는 노동자들을 빨리 고용위기로부터 탈출시키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밝혔다.

    김 당선인은 "정부와 함께 지금의 일방적으로 노동자에게 희생을 강요하는 방식이 아니라 조선업 전체가 경쟁력을 갖고, 그와 함께 일자리를 안정시켜 나가는 그런 방향을 함께 찾아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