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특검, 첫 강제수사…드루킹 일당 구치소(종합)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특검, 첫 강제수사…드루킹 일당 구치소(종합)

    뉴스듣기

    특검, 사건 관련 변호인 2명도 압색…드루킹 오후 2시 소환

    드루킹 댓글 여론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허익범 특검팀이 첫 강제수사에 나섰다. 대상은 댓글조작 사건의 핵심인 드루킹 김동원씨다.

    특검팀은 28일 오전 서울구치소에 수감 중인 김씨 등 4명의 수감실을 압수수색했다. 전날 공식 수사에 착수한 특검팀의 첫 강제수사다.

    특검팀은 김씨와 함께 댓글을 조작한 혐의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는 '서유기' 박모씨와 '둘리' 우모씨, '솔본아르타' 양모씨의 수감실 등도 함께 압수수색해 메모지 등 개인 소지품을 확보했다.

    또 댓글조작 사건과 관련된 변호사 2명의 자택과 사무실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다.

    구치소 수감실에 대한 압수수색은 통상 증거인멸과 공범자들과의 말 맞추기 정황이 포착됐을 때 실시된다. 따라서 드루킹 일당이 주고받은 메모나 변호인들과 주고받은 서신 등 관련자료를 확보하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드루킹' 김모 씨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앞서 법원은 지난 4월 증거인멸 우려 등을 이유로 검찰이 청구한 접견 금지를 결정했다. 따라서 변호인 외에 접견이 금지됐다.

    하지만 지난 5월 배우자와 직계가족에 대한 접견이 허용됐다. 이후 한 언론에게 전달한 '옥중편지'를 통해 2016년 9월 김경수 경남도지사 당선인에게 매크로 프로그램(킹크랩)을 시연하고 100만원을 전달했다고 주장했다.

    특검팀은 또 이날 오후 2시 김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한다.

    특검팀은 김씨를 상대로 이 같은 주장이 신빙성이 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씨는 특검 수사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씨 변호인인 윤평 변호사는 전날 취재진과 만나 "(김씨가) 특검 조사를 열심히 받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