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위안부 합의는 외교 행위"…피해 할머니, 배상 소송 패소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위안부 합의는 외교 행위"…피해 할머니, 배상 소송 패소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일본 위안군 피해 할머니들이 박근혜 정권의 '위안부 합의'가 위법하다며 국가를 상대로 낸 소송에서 패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0부(문헤정 부장판사)는 15일 강일출 할머니 등 일본 위안군 피해자 12명이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결정했다.

    재판부는 "위안부 합의에 대한 법적 책임 인정이나 (일본이 재단에 출연하기로 한) 10억엔의 성격이 불분명한 점 등 부족하고 불충분한 점이 많은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그런 합의로 원고들 개인의 일본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권이 소멸한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이어 "외교적 행위는 국가 간의 관계에서 폭넓게 재량권이 허용되는 영역"이라며 "원고들의 주장처럼 국가가 불법 행위를 저질렀다고 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앞서 위안부 피해자들은 2015년 12월 일본과 맺은 합의가 2011년 헌법재판소의 결정에 어긋난다며 정부가 생존자 한 명당 1억원씩의 위자료를 줘야 한다고 소송을 냈다.

    헌재는 당시 일본 정부의 손해배상 책임을 묻지 않은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이 위안부 피해자들의 헌법상 기본권을 침해하는 것으로 위헌이라고 판단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