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인터뷰 중단' 이재명 당선자에게 하려던 MBC 기자 질문은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디어

    '인터뷰 중단' 이재명 당선자에게 하려던 MBC 기자 질문은

    뉴스듣기

    박성제 MBC 취재센터장 "본인에게 제기된 의혹 어떻게 풀지 묻고 싶었다"
    이 당선자 "한 곳도 예외 없이 근거 없는 얘기를 해서 언짢아, 제 부족함"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자가 13일 저녁 MBC 인터뷰를 일방적으로 중단하는 모습 (사진=노컷V 캡처)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자가 MBC 개표방송 중 일방적으로 인터뷰를 중단해 태도가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나온 가운데, 박성제 MBC 취재센터장이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박 센터장은 14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정신없이 방송을 진행하면서 인터뷰 연결을 기다리던 중, 이 후보 측에서 '모 여배우의 이름이나 스캔들 내용을 묻지 말아달라'고 요구했다는 전언을 들었고 '알았다'고 수용했다. 굳이 스캔들 상대방까지 거론할 필요는 없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박 센터장은 "하지만 저희는 경기도지사가 된 이 후보가 본인에게 제기된 의혹들을 앞으로 어떻게 풀어나갈 것인지 묻고 싶었다"면서 본인과 김수진 앵커가 준비한 질문 내용을 공개했다.

    "선거 과정에서 이런저런 어려움을 겪었는데 앞으로 경기도지사가 된 후 비판자들을 어떻게 설득하고 포용할 것인가"

    박 센터장은 "그런데 이 후보는 질문이 끝나기도 전에 '안 들린다'면서 이어폰을 빼버리고 빠져나갔다"고 전했다.

    박 센터장은 "기자가 질문하는 것은 중요하다. 하지만 본질을 묻는 것은 직설적으로 표현하지 않아도 가능하다. 물론 정치인이 질문에 답하지 않을 자유도 저는 존중한다. 기자든 정치인이든 그 판단에 책임을 지면 된다"고 밝혔다.

    앞서 이재명 당선자는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날이었던 지난 13일, MBC와의 인터뷰 도중 앵커의 질문이 끝나기 전에 "잘 안 들린다. 열심히 하도록 하겠다"고 답한 뒤 인터뷰를 중단한 바 있다.

    여배우 스캔들 등 각종 의혹과 논란에 관해, 본인이 불편해하는 질문이 나왔다는 이유로 무례한 태도를 보였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이에 이재명 당선자는 오늘(14일) 오후 첫 행보로 페이스북 라이브를 택해 어제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이재명 당선자는 "어제 인터뷰 보고 실망하신 분 많으시죠?"라며 "제가 좀 지나쳤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지 말았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언론사들과 미래지향적인 이야기를 하자고 약속했는데 한 군데도 예외 없이 과거 얘기, 근거 없는 얘기를 해서 언짢았다"면서도 "제 부족함이다. 수양해야죠"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