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사실상 전멸' 바른미래당도 지도제체 전환 논의…내일 결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사실상 전멸' 바른미래당도 지도제체 전환 논의…내일 결정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비공개 지도부 간담회선 '박주선·김동철' 체제 "일단 유지" 의견도
    -박주선 "내일 지도부·의원 연석회의서 결론낼 것"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14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대표직 사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와 김동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일부 최고위원들은 14일 비공개 간담회를 열어 당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할 지 여부를 논의했다. 이들은 오는 15일 지도부·의원 연석회의를 열어 결론을 내기로 했다.

    유승민 공동대표가 선거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를 선언한 가운데, 박주선 공동대표는 이날 '초라한 간담회'를 주재했다. 박 공동대표는 자신마저 당직을 내려놓으면 의결기구인 최고위가 와해돼 비대위 등 지도체제 논의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대표직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간담회에는 하태경 최고위원과 김중로 최고위원, 이태규 사무총장도 자리했다. 나머지 최고위원들은 일정상의 이유로 불참했고, 권은희 최고위원은 유 공동대표와 마찬가지로 사퇴를 선언했다.

    이 자리에선 새 지도부를 선출할 전당대회까지 2개월 남짓한 기간밖에 남지 않았기 때문에 비대위로 전환하는 대신 박 공동대표가 전대 준비를 마무리해야 한다는 요청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김동철 원내대표 역시 임기가 만료됐지만, 당이 비상 상황인 만큼 국회 원구성 협상까지는 책임져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한 최고위원은 통화에서 "국민에 대한 책임도 있지만, 현 상황을 마무리 짓는 것도 당에 대한 책임"이라며 "체제 유지를 박 대표와 김 원내대표에게 요청했다"고 밝혔다.

    박 공동대표는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내일(15일) 오전 10시에 선거대책위원회 해단식을 한 뒤 그 자리에서 최고위원·의원 연석회의를 개최해 결론이 나는대로 수습을 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