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MB, 서울시장 선거 때 더 많은 비자금 현금으로 요구"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MB, 서울시장 선거 때 더 많은 비자금 현금으로 요구"

    뉴스듣기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 선거가 있던 2002년 다스로부터 평년보다 더 많은 비자금을 현금으로 받아갔다는 진술이 나왔다.

    검찰은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정계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 전 대통령 공판에서 김성우 전 다스 사장과 권승호 전 다스 전무의 검찰조사 내용을 공개했다.

    김 전 사장은 검찰에서 "비자금은 매년 20억원 이상이었다"며 "특히 2002년 서울로 올라간 금액이 더 많았다. 30억원에 육박한다"고 진술했다.

    권 전 전무 역시 "국회의원 선거와 서울시장 선거할 때 현금을 많이 달라고 했다. 선거비용으로 생각했다"며 "2003년과 2004년은 선거가 없어서 그랬는지 특빌히 현금을 많이 요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2002년 6월 13일은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있었고, 이 전 대통령은 서울시장으로 출마해 당선됐다.

    두 사람은 매년 이 전 대통령에게 다스 경영성과와 인사 등에 대해 보고했고, 특히 2006년 당시 이 전 대통령은 "내가 큰 꿈이 있으니 올해부터는 위험한 일 하지 말라"며 비자금 조성 중단을 지시했다는 게 김 전 사장의 진술이다.

    김 전 사장은 2005년 이후에는 다스 협력업체 '금강'이 다스의 핵심 설비를 가져가 큰 돈을 벌었고, 금강에서 비자금을 조성했을 것이라는 취지로 검찰에서 진술했다.

    특히 이상은 다스 회장이 금강으로 핵심 설비가 옮겨지는 것에 대해 크게 화를 냈지만, 이 전 대통령의 지시였기 때문에 참을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들은 수사초기 다스에서 비자금 조성 시기에 대해 '1996년부터 2001년까지'라고 진술했다, 이후 '1990년대 초반부터 2004년까지'라고 진술을 바꿨다.

    권 전 전무는 그 이유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은 제가 오랫동안 모신 분이고, 거액의 비자금을 전달한 게 세상에 알려질 경우 이 전 대통령에게 큰 타격이 될까 염려했다"며 "(검찰에서) 비자금을 조성 안 했다고 하면 안 믿을테니 차라리 기간을 줄이자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