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지방선거 '참패' 후폭풍…보수 野 '격랑 속으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지방선거 '참패' 후폭풍…보수 野 '격랑 속으로'

    뉴스듣기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 "선거 패배 책임지고 사퇴…보수 처음으로 다시 시작하라는 뜻"
    안철수 "성찰의 시간 갖겠다"
    한국당 홍준표 대표 사퇴 예고한 가운데, 김태흠 최고위원 "최고위원 사퇴"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가 14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대표직 사퇴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6.13 지방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더불어민주당과 ‘참패’한 보수야당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보수 붕괴'라는 표현이 과하지 않을 정도로 최악의 성적을 거둔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지도부 줄사퇴를 비롯한 거센 격랑 속으로 빨려들고 있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는 14일 지방선거 참패 책임을 지고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유 공동대표는 "국민의 선택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선거패배의 책임을 지고 사퇴한다"며 "선거에 나타난 민심을 헤아려 앞으로 어떻게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지 진심어린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유 공동대표는 또 "보수가 처음부터, 완전히 다시 시작하라는 것이 국민의 뜻"이라며 "당장 눈앞의 이익에만 매달려 적당히 타협하지 않겠다. 철저하고 근본적인 변화의 길로 가겠다. 보수가 국민의 사랑을 받는 날까지 제 모든 것을 던지겠다"고 밝혔다.

    야권의 대표주자라며 서울시장 선거에 뛰어든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는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에도 밀리면서 정치 생명에 위기를 맞게 됐다.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서울시장에 출마해 낙마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가 14일 오전 종로구 선거캠프에서 선대위 해단식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안 후보는 이날 캠프 해단식에서 "성찰의 시간을 당분간 갖겠다"며 "다 후보가 부족한 탓"이라고 답한 후 "돌아보고 고민하고 숙고하는 시간을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역대급 참패를 기록한 자유한국당은 홍준표 당 대표 체제가 이날로 끝이 날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13일 여의도 당사 개표상황실에서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 발표를 확인하고 자리에서 일어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홍 대표는 페이스북에 '모든 책임을 자신이 지겠다'는 영어 문구를 올려 당 대표직 사퇴를 시사했는데, 이날 오후에 예정된 최고위회의에서 거취를 표명할 예정이다.

    앞서 홍 대표와 마찰을 빚었던 김태흠 최고위원은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통해 지방선거결과에 책임을 통감하고 사퇴한다고 밝혔다.

    김 최고위원은 "최고위원으로서 지난 1년 동안 홍준표 대표를 견제하기 위해 고군분투 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수시로 무기력함을 느꼈다"며 ""시대에 뒤떨어진 보수의 가치를 버리고, 시대에 맞는 보수 가치 재정립을 선행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또 "또한 범(凡) 보수 우파를 새로운 보수 가치의 기치 아래 통합하고, 정책을 제시하고, 당의 문호를 개방하는 등 혁신을 했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싹쓸이 하다시피하며 압승을 거둔 더불어민주당은 향후 국정 운영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 수 있게 됐다.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이날 선거를 마무리 하는 중앙선대위 회의에서 "이번 선거 결과는 민주당 승리라기 보단 위대한 국민의 승리"라며 "우리 국민들은 평화와 민생 번영의 미래를 선택하고, 지역주의와 색깔론과 결별 해주셨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추 대표는 이어 "문 정부 뒷받침할 든든한 동반자를 만들어주셨다"며 "집권여당이 문정부 뒷받침해서 평화 체제를 만들고 민생을 해결하라는 지엄한 명령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