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청년고용의무제 유효기간 2021년까지 연장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청년고용의무제 유효기간 2021년까지 연장

    뉴스듣기

    노동부, 청년고용촉진특별법 개정안 입법예고

    에코 세대 급증과 청년실업난에 대비해 정부가 '청년고용촉진특별법' 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

    14일 고용노동부는 청년고용의무제 유효기간 연장 등을 골자로 한 '청년고용촉진특별법' 개정안을 이날부터 다음 달 25일까지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을 살펴보면 우선 올해 연말로 종료되는 청년고용촉진특별법 및 제5조에 따른 청년고용의무제 유효기간을 각각 2023년과 2021년 말로 연장했다.

    또 현재 '청년친화 강소기업'을 선정해 기업정보를 제공하고 있는 데에서 더 나아가 향후 청년 선호 우수기업을 발굴해 기업정보 및 채용정보를 제공하고, 재정, 금융 등 지원을 할 수 있는 규정을 신설했다.

    아울러 청년고용 지원의 폭을 넓혀 청년 취업을 촉진하기 위해 중소기업으로 한정됐던 청년 미취업자 고용 지원대상을 중견기업까지 확대했다.

    이 외에도 '필요한 경우' 관계 공무원이 사업장 등 시설에 출입하며 조사할 수 있도록 한 행정조사 요건을 '법령에 따른 지원의 적절성을 확인하기 위해 필요한 경우'로 제한해 사업체의 불편을 줄이기로 했다.

    관심을 모았던 공공기관 청년고용의무고용 비율을 3%에서 5%로 상향조정하는 방안은 계속 추진하되, 국회에 계류된 의원발의법안을 중심으로 지원하기로 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