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재명, 출구조사 뒤집은 과거 남경필 '재현'? 가능성 '희박' 관측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이재명, 출구조사 뒤집은 과거 남경필 '재현'? 가능성 '희박' 관측

    뉴스듣기

    南, 2014년 출구조사 2%p· 2018년에는 25.7%p 뒤쳐져 '역전' 기대 '무리'
    개표 후도 당시는 상대 후보 앞서나간 반면 이번에는 초반부터 크게 밀려

    이재명 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와 남경필 한국당 후보.(사진=자료사진)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13일 지상파 3사의 '출구조사'에서 남경필 한국당 후보를 크게 앞서는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일각에서는 남 후보가 2014년 지방선거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뒤집고 당선된 사례를 들며 '반전'을기대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으나 가능성이 희박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날 '출구조사' 결과 이재명 후보는 59.3%를 기록, 33.6%를 얻는데 그친 남경필 한국당 후보를 25.7%p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저녁 9시 5분 현재 10.9%의 개표율을 보이는 상황에서 이 후보는 54.6%를 득표해 남 후보(37.4%)를 20.2%p 앞서고 있다.

    이처럼 이번 지방선거에서 남 후보는 지상파 3사 '출구조사' 결과와 개표현황에서 압도적인 차이로 뒤쳐진 반면, 2014년 김진표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를 상대한 지상파3사의 '출구조사'에서는 2%p 밖에 뒤지지 않는 결과를 보였다.

    심지어 2014년 당시 JTBC의 '출구조사'에서 남 후보는 52.5%로 김 후보의 47.5%를 5%p 앞서는 것으로 예측 됐었다.

    이뿐 아니라 남 후보의 당시 초반 개표 현황도 지금의 크게 뒤쳐지는 상황과 달리 김 후보를 앞질러 갔다.

    당시 개표가 9.7% 진행된 상황에서 남 후보는 25만1886표(52.9%)를 득표하고 김진표 후보는 23만2950표(48.1%)로 그 뒤를 추격하는 입장이었다. 이번 선거의 경우 10.9% 개표가 이뤄진 가운데 남 후보가 이재명 후보에게 20.2%p 뒤쳐진 상황이다.

    결국 지상파 3사의 '출구조사' 결과만 따져도 이번 선거에서 남 후보가 25%p가 넘게 뒤쳐지는 것으로 나타난 결과와 2014년 2%p로 '초박빙' 상황을 비교해 '반전', '역전'을 기대하는 것 자체가 '무리' 라는 지적이 설득력을 얻는다.

    민주당 정치권의 중진인사는 "선거의 마지막까지 결과를 단언하기는 어렵지만, '출구조사' 결과에서 25%p의 차이가 나는 것이 뒤집어진 사례를 본 적이 없다. 뒤집어 진다면 조사기관은 문을 닫아야 하는 것 아니냐" 며 "(그런 반전은) 기적에 가까운 일" 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2014년 경기도지사 선거결과는 남 후보가 50.4%의 득표율로, 경쟁자였던 김진표 후보의 49.6%를 0.8%p의 근소한 차이로 누르고 당선됐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