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들도 반긴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 "아… 만났어"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연예 일반

    ★들도 반긴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 "아… 만났어"

    뉴스듣기

    윤종신부터 안현모 전 기자까지 시청 인증 및 격려 메시지

    수많은 스타들이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을 축하했다. (사진=윤일상, 안현모 인스타그램)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첫 북미정상회담을 이뤄낸 것을 두고 스타들도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가수 신승훈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김정은-트럼프, 김정은-문재인 두 정상이 각각 만난 사진을 올린 후 "우리 때처럼 좋은 만남, 좋은 결과로 이어지길!!ㅎ"이라고 썼다.

    작곡가 윤일상은 북미정상회담 사진과 "가슴 벅찬 최초의 북미회담. 한반도에 평화가 영원히 지속되길 기원합니다"라는 글을 적었다. 평화를 염원하는 #peacekorea라는 해시태그도 달았다.

    가수 윤종신은 북미정상회담 중계방송을 찍어 올린 후 "아… 만났어"라며 감격을 표했고, 배우 임주환과 이혜영도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북미정상회담을 환영했다.

    개그맨 남희석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역사상 가장 특이한 헤어스타일 지도자 둘 회담 시작"이라며 "(갑자기 트럼프 화내면서 뛰쳐 나오면 안 되는데)"라는 글을 썼다.

    배우 박은혜는 맑은 하늘이 담긴 동영상과 함께 "#날씨가 #예술 이게 바로 자랑스런 #대한민국의 하늘 오늘 있을 #북미정상회담이 잘되려나 보다~~ #평화가 오길~~~"이라는 글을 올렸다.

    SBS 기자 출신인 방송인 안현모는 이날 본인이 동시통역을 맡은 스튜디오 앞에 선 사진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핵담판 #핵궁금 #핵설렘 #핵긴장 #핵피곤 #핵날밤 #핵하얗게 #핵지새웠네"라고 썼다.

    이번 북미정상회담은 사상 최초라서 더 높은 관심을 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싱가포르 카텔라 호텔에서 회담을 열었다. 외신 반응도 뜨겁다. 뉴욕타임스는 "미북 관계에 새로운 장"이라고, BBC는 "(북미가) 1년간 위협을 주고받은 이후 전례 없는 진전"이라고 평가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