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유형준 감독 "이송희일 감독에게 온갖 성적 대상화 시달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영화

    유형준 감독 "이송희일 감독에게 온갖 성적 대상화 시달려"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유 감독, 이송희일 감독 공개 사과 및 인디포럼의 성명 발표 요구
    이송희일 감독 "정말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유형준 감독이 11일 '독립영화당' 그룹에 글을 올려 이송희일 감독에게 성적 추행과 성적 대상화에 시달렸다고 밝혔다. 왼쪽은 이송희일 감독, 오른쪽은 유형준 감독이 공개한 이송희일 감독의 문자메시지 (사진=전주국제영화제, 유형준 감독 페이스북 글)
    유형준 감독이 이송희일 감독에게 불쾌한 발언 등 온갖 성적 추행과 성적 대상화에 시달리는 경험을 했다며 공개 사과를 촉구했다.

    유 감독은 11일 오전, 페이스북 '독립영화당' 그룹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유 감독은 지난 7일 개막한 제23회 인디포럼에 단편 '아들딸들'로 초청받은 바 있다.

    그는 개막식 후인 8일 새벽 종로3가 근방 한 찌개집에서 이송희일 감독과 그의 팬이라고 자청하는 여성 3명과 술자리를 함께했다고 설명했다. 이 감독은 이송희일 감독이 자신뿐 아니라 동행한 PD에게 "저 욕망덩어리들이 여기까지 왔다"고 하는가 하면, 여성 중 한 사람에게 "둘 중 누가 더 마음이 드냐, 골라서 데려가라"고 발언했다고 주장했다.

    유 감독은 "우리는 대화 주제를 바꾸고자 이송희일 감독에게 영화 작업에 대한 질문을 하였고, 이송희일 감독은 작업에 대하여 이야기하는 듯싶더니 다시 자신의 작품에 출연했던 특정 남배우를 언급하며 '그 녀석 벗은 몸을 보니, 자신의 취향이 아니다'라는 발언을 했다. 이어 이송희일 감독은 저와 PD를 보더니 '난 너의 같은 마초 스타일이 좋다', '맛있어 보인다'라는 발언을 했고, 극심한 성적 수치심과 분노에 찬 저는 입을 다문 채 이송희일 감독을 노려보았다"고 썼다.

    유 감독은 이어, "그러자 이송희일 감독은 '쟤가 날 보는 눈빛이 아주 강렬하다'라고 했다. 저와 PD는 더 이상 이 자리를 견딜 수 없다는 판단하에 자리를 박차고 나왔다"고 전했다.

    이후, 유 감독은 인디포럼 의장과 작가를 만나 최초 신고를 했고 자신의 신분을 공개해도 좋으며 영화제 기간이 끝나기 전 △이송희일 감독과 동석자들의 공개 사과 △인디포럼의 성명 발표 2가지를 바란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때 인디포럼 측은 조사가 완료될 때까지 이송희일 감독으로부터 유 감독을 격리하고 보호하겠다고 알렸다.

    하지만 유 감독은 8일 모르는 번호로 이송희일 감독에게 전화를 받았다고 밝혔다. 유 감독은 "이송희일 감독은 자신의 실수를 인정하며 '두 분이 게이라고 생각하곤 농담을 한다는 게 그렇게 된 것 같다.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다. 정말 죄송하다'라고 사과했다. 저는 이 모든 사실의 외부 공개와 공개 사과를 바란다고 전하자 이송희일 감독은 아무 대답을 하지 않았다"고 썼다.

    유 감독은 전화를 끊은 후 신고 정보가 어떻게 누설된 건지 의문이 들어 인디포럼 측에 조사를 요청했고, 그 결과 인디포럼 내부 직원이 이송희일 감독에게 정보를 귀띔한 것을 인정하고 사과했다고 밝혔다. 유 감독은 "결국 이송희일 감독이 인디포럼의 전 의장이자 현 공식 작가진이라는 것을 다시 한번 실감하며 인디포럼의 자체 내부 조사 과정을 신뢰하지 못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유 감독은 "이번 사태에 대해 그 어떤 익명화도 바라지 않으며, 최근 연이은 성추행 사고가 일어났음에도 불구하고 피해자 보호에 소홀한 인디포럼 영화제 측과 이송희일 감독 및 동석자분들의 공개 사과와 공식 성명 발표를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유 감독은 이송희일 감독이 보낸 문자메시지도 함께 공개했다. 메시지에는 "제가 술에 취해 한 행동에 상처를 받으신 것 같은데 정말 죄송합니다. 기억을 못 한다 하더라도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저도 일어나서 충격에 휩싸여 하루종일 같이 있던 사람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확인하느라 동분서주했습니다. 각자 취해 있어 이야기하는 것들이 서로 다르긴 했지만, 대략 제가 한 말들에 상처를 받을 수 있었겠구나 싶었습니다. OOO 피디님 성함은 그중 한 명한테 들었고요. 정말 입이 열 개라도 할 말이 없네요"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송희일 감독은 '언제나 일요일 같이', '슈가 힐', '굿 로맨스'. '후회하지 않아', '탈주', '지난여름, 갑자기', '백야', '남쪽으로 간다', '야간비행', '미행' 등의 작품을 만들었다. 이번 사건과 관련해 이송희일 감독과 인디포럼의 입장을 듣고자 연락했으나 닿지 않았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