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추격조로 시작해 역전승 이끈 한화의 '최강' 불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야구

    추격조로 시작해 역전승 이끈 한화의 '최강' 불펜

    뉴스듣기

    한화 마무리 정우람 (자료사진 제공=한화 이글스)

    역전승을 이끈 주역은 3타점을 몰아친 이성열. 역전승을 달성할 수 있도록 발판을 놓은 조연은 막강한 한화 이글스의 불펜이었다.

    한용덕 한화 감독은 18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 리그 LG 트윈스와의 원정경기에서 2-3으로 뒤진 5회말 선발 배영수가 1사 1,2루에서 더블스틸을 허용하자 김현수를 고의볼넷으로 내보내고 불펜을 가동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한화의 불펜 평균자책점은 3.33으로 리그 1위. 한화 불펜의 강점은 두터운 선수층에 있다. 한용덕 감독은 경기 전 "필승조와 추격조를 따로 구분하지 않는다. 둘을 구분하면 한쪽에 과부하가 걸리기 때문에 골고루 나눈다"고 말했다.

    불펜 첫 투수로 이태양이 나왔다. 이태양은 1사 만루에서 채은성을 우익수 플라이로, 양석환을 3루 앞 땅볼로 처리하고 가볍게 불을 껐다.

    이태양은 6회까지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7회말 LG 좌타자들의 타순이 오자 이번에는 왼손투수 박주홍이 마운드에 올랐다.


    오지환을 삼진으로 잡은 박주홍은 박용택에게 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김현수 타석 때 삼진과 도루 실패가 한꺼번에 나오면서 이닝이 끝났다. 김현수가 헛스윙한 방망이가 부러지는 진풍경이 연출되기도 했다.

    한화 계투진의 핵심 송은범은 8회말을 실점없이 책임졌다. 이때까지 스코어는 3-3이었다.

    한화의 출발은 불안했다. 3회말 2루수 정은원의 실책으로 선취점을 내줬고 4회말에도 2점을 줬다.

    하지만 최근 타격 감각이 좋은 이성열이 5회초 LG 선발 김대현을 상대로 시즌 5호 우월 투런홈런을 때려 스코어를 2-3으로 좁혔다.

    6회초에는 LG 1루수 김현수의 실책에서 비롯된 무사 만루에서 송광민의 병살타 때 3루주자 정은원이 득점을 올려 한화가 동점을 만들었다.

    선발 배영수가 4⅓이닝 3실점(2자책)을 기록한 가운데 불펜은 8회까지 LG의 추가 득점을 막는 임무를 100% 해냈다.

    타자들이 응답했다. 선두타자 송광민이 9회초 LG 마무리 정찬헌을 상대로 안타를 뽑아냈다. 호잉은 내야안타로 출루했다. 김태균이 유격수 앞 병살타로 물러나 기회가 무산되는듯 했지만 이성열이 깨끗한 중전안타로 균형을 깼다.

    스코어는 4-3. 한화는 '최강' 불펜을 이끄는 최후의 카드를 꺼내들었다. 이날 경기 전까지 0점대 평균자책점(0.96)을 기록하며 세이브 부문 1위(16개)를 달리고 있는 좌완 정우람이 등판했다. 3일 연속 등판.

    정우람은 지난 16일과 17일 대전 kt 위즈와의 경기에 연거푸 등판해 세이브를 올린 바 있다.

    한용덕 감독은 경기 전 정우람에 대해 "이틀을 연속으로 던져 총 투구수가 40개를 넘기지 않으면 3일 연속 등판도 가능하다"는 자신의 기준을 설명했다.

    정우람은 지난 이틀동안 총 26개의 공으로 아웃카운트 6개를 잡는 효율적인 투구를 했다. 특히 17일 경기 총 투구수는 9개에 불과했다.

    정우람은 9회말 선두타자 유강남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후속타를 맞지 않고 4-3 팀 승리를 지켰다. 3일 연속 세이브로 시즌 17호 세이브를 챙겼다. 2위와의 기록 차이는 무려 7개. 바로 10세이브를 기록 중인 LG 정찬헌이다.

    한화는 이태양부터 정우람까지 총 4⅔이닝 무실점을 합작한 불펜의 힘과 이성열의 뜨거운 방망이를 앞세워 LG에 역전승을 거뒀다. 기분좋은 3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