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경수 "ICT 융합 혁신으로 제조업 르네상스 시대 열겠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남

    김경수 "ICT 융합 혁신으로 제조업 르네상스 시대 열겠다"

    뉴스듣기

    경남 R&D특구·1조 원 규모 경제혁신특별회계 조성, 재료연구원 승격

    (사진=김경수 캠프 제공)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는 자신의 대표 공약인 '경남 신경제지도'의 세 번째 이행 계획으로 혁신을 통해 제조업 르네상스 시대를 열겠다고 18일 밝혔다.

    김 후보는 "제조업이 강한 나라는 흔들리지 않는다"며 "4차 산업혁명도, 신성장동력도 강한 제조업의 기반 위에서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제조업을 ICT 융합 생태계로 혁신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스마트공장 사업에 대한 지원을 대폭 확대하고, 노후 산단을 스마트 산단으로 바꿔 경쟁력을 높인다는 복안이다.

    초·중·고 단계에서의 소프트웨어 교육은 물론 기업과 대학을 연계한 교육 프로그램을 혁신하고 현장 중심으로 확대해 나간다.


    대덕연구단지에 버금가는 (가칭)경남 R&D 특구 조성도 추진한다.

    경남의 소재부품 산업을 지원하고 있는 재료연구소를 '재료연구원'으로 승격시키고, 스마트시티 산업을 경남의 미래 산업으로 성장시키기 위한 경남소프트웨어산업진흥원도 설치한다.

    앞서 김 후보가 밝혔던 '경제혁신특별회계'와 '경제혁신추진단' 설치를 약속하며 구체적인 계획을 제시했다.

    1조 원 규모의 별도 예산을 정부 협조로 확보하고, 제조업 혁신에 집중 투입한다.

    도지사 직속의 경제혁신추진단은 경남의 모든 경제 주체를 참여시켜 사회적 대타협 모델로 만들어간다는 방침이다.

    김 후보는 LG전자가 R&D 센터를 창원으로 이전한 사례를 들며 "연구 인력과 현장의 기술 인력이 융합될 때 경쟁력은 한층 배가된다"며 "동부 경남의 제조업 혁신 기반을 마련해 경남의 제조업 르네상스 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