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야, "5.18 당시 발포·성폭행 등 진상규명 절실" 한목소리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여야, "5.18 당시 발포·성폭행 등 진상규명 절실" 한목소리

    민주·평화·정의·바른미래 "하루빨리 제대로 된 조사돼야"
    한국당, 백기완 선생의 시 '묏비나리' 인용해 눈길 "고귀한 희생이 자유와 민주의 꽃으로"

    18일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38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여.야 지도부들이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함께 부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왼쪽부터) (사진=이한형 기자)
    정치권은 5.18 광주민주화운동 38주년을 맞아 18일 민주영령을 추모하고 진상규명 필요성에 공감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광주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상징이자 영원히 꺼지지 않는 민주주의의 횃불"이라며 "민주주의 열망으로 타오르던 광주의 항쟁이 있었기에, 독재정권의 종식과 수평적인 정권교체가 가능했고 광주정신은 촛불혁명을 통한 민주정권의 탄생으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계엄군의 집단발포와 헬기사격, 집단성폭행 등 전두환 군부독재정권이 저지른 죄상이 낱낱이 밝혀지고 있는데도 당사자인 전두환 씨는 여전히 ‘나는 5.18과 무관하다”고 주장하며 반성의 기미조차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5.18 광주 민주화 운동의 의의와 역사를 바로세우기 위해서라도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통한 추상같은 단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최경환 대변인은 "5.18의 역사는 진상규명의 역사"라며 "9월에는 진상규명조사위원회의 출범을 앞두고 있다. 그동안 왜곡되고 숨겨져 왔던 5.18의 진실들을 제대로 밝힐 수 있는 전환점이 마련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기회를 잘 살려 5.18의 완전한 진실을 밝혀내야 한다"며 "민주평화당은 5.18정신을 왜곡하고 폄훼하려는 어떠한 행위도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진실을 은폐하고 진상규명을 방해하려는 어떠한 시도도 있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5.18 민주화운동이 38주년을 맞았다. 80년 5월 광주정신은 지금의 대한민국에 뿌리 깊게 남아 민주주의의 이정표가 됐다"고 평가하며 "철저한 진상규명을 통해 이제라도 광주 민주화 영령들과 유족들의 오랜 한이 풀릴 수 있길 바란다"고 역설했다.

    바른미래당도 진상규명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신용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국가권력에 의한 민간인 학살 사건에 대한 은폐와 조작 사실이 계속해서 드러나고 있다"며 "하루라도 빨리 제대로 된 조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그는 "5ㆍ18민주화운동진상규명 특별법 제정과 통과에 앞장서온 바른미래당은 5ㆍ18민주화운동진상규명 특별조사위원회가 제대로 구성 운영되어 온전한 진상규명이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자유한국당은 특히 '님을 위한 행진곡' 가사의 토대가 된 백기완 선생의 시 '묏비나리'를 인용하기도 했다. 다만 민주영령을 추념하며 위로의 말을 전하면서도 진상규명에 대해서는 언급은 없었다.

    정태옥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새날이 올 때까지 흔들리지 말라, 갈대마저 일어나 소리치는 끝없는 함성, 앞서서 나가니, 산 자여 따르라 산 자여따르라"라며 '묏비나리'의 일부 구절을 인용해 희생자들을 추모했다.

    정 대변인은 "그들의 큰 희생과 아픔은 우리들에게 자유와 민주의 후퇴할 수 없는 배수진이 되었고, 그들의 원력(願力)으로 자유와 민주는 전진했다"고 평가하며 "그 고귀한 희생과 깊은 아픔은 우리 가슴속에 자유와 민주의 꽃으로 피어나 영원히 잊혀지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정 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은 5.18민주화 운동 38주년을 기념하며, 민주 영령들의 명복을 빈다"며 "유가족들의 큰 아픔에 다시 한 번 위로 드린다"고 덧붙였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