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3선 도전의 여유?… 박원순, 곤란한 질문에도 '술술'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일반

    3선 도전의 여유?… 박원순, 곤란한 질문에도 '술술'

    뉴스듣기

    대선 도전 질문에 "文정부 성공만 생각" 즉답 피해
    안철수에 대해 "정정당당하게 정책으로 승부할 것"
    김문수 겨냥 "과거 낡은 패러다임"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3선 도전에 나서는 박원순 서울시장은 17일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곤란한 질문에도 능수능란하게 대처했다.

    박 시장은 이날 토론회에서 다음 대선 도전, 무상대중교통, 당내 세력 약화, 부동산 폭등 등 난처한 질문에 당황하는 기색 없이 여유를 보였다.

    잠재적 대선주자로 꼽히는 박 시장은 서울시장 3선 이후 행보를 묻는 질문에 "서울을 반듯한 도시로 만들어 문재인 정부가 성공하는 것이 국가의 운명에 중요하기 때문에 오직 그 생각만 하고 있다"고 답했다.

    박 시장은 과거 인권 변호사와 참여연대 등에서 활동한 점을 언급하며 "공적 사회활동을 하며 어떤 직책을 생각하며 인생을 살지는 않았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성급한 미세먼지 대책으로 150억원의 혈세를 낭비했다는 지적을 받은 무상대중교통 정책에 대해서는 "선거를 의식해 한 건 아니"라며 "강제 2부제로 가는 마중물 정책이었다. 실제로 예상보다 반론이 컸지만, 경각심이 생겼다"고 평가했다.

    박 시장은 또 미세먼지 정책은 서울시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며 "서울보다 경기도가 더 악화돼 있다. 서울이 아무리 잘해도 경기도 공기가 서울쪽으로 넘어 올 수밖에 없다"고 항변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최선의 노력을 강구하겠다. 하루 아침에 해결하는 방법은 없다"고 했다.

    박 시장은 당 내 세(勢)가 약하다는 평가와 '박 시장을 돕는 의원들이 별로 없지 않냐'는 패널의 질문에 웃으며 "(토론회에 온 의원들을 가리키며)이렇게 많은 분들이 왔다"고 답했다. 박 시장은 "과거 제가 처음 당선됐을 때는 무소속이라 잘 몰랐는데 선거나 큰 정치적 결정을 추진하는데 정당이 참으로 중요하다"고도 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장 경쟁자는 누구'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내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다른 후보보다 나 자신"이라고 답했다.

    박 시장은 과거 서울시장 출마를 양보한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와 대결을 벌이게 된 상황에 대해 "서울시장 선거에서 맞붙을 줄 꿈에도 몰랐다"면서도 "이제는 서로 당이 달라졌으니 경쟁할 수밖에 없다. 정정당당하게 정책으로 승부해 시민의 판단을 받겠다"고 답했다.

    박 시장은 또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가 박 시장의 시정을 '무위'라고 비판한 데 대해 "현명한 사람의 눈에는 내가 한 일이 잘 보일 것인데 안 보이는 분도 계신가보다"며 "과거의 낡은 패러다임으로 도시를 바라보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박 시장은 또 강남 부동산 급등과 관련 정부와 정책 엇박자, 서울시 인구 감소 등에 대해서는 "8.2 부동산 대책 이후 서울시와 국토부가 TF 만들어 한치의 틈도 없이 협의하고, 같이 정책을 만들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 집값 인상은 과거 이명박·박근혜 정부의 '빚 내서 집 사라' 때문이라고 지적하며 서민 주택 공급, 공공임대주택 확충 등의 성과를 거론하며 앞으로도 확충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박 시장은 지난 시정 가운데 가장 잘한 점을 꼽아달라는 질문에는 "워낙 많아서 (어렵다)"고 농담을 건네며 좌중의 웃음을 유도하기도 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