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선·자동차 충격 '부울경'…1분기 광공업생산·소비 하락세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 일반

    조선·자동차 충격 '부울경'…1분기 광공업생산·소비 하락세

    뉴스듣기

    최저임금 인상에도 서비스업생산은 전국이 오름세

    2018년 1분기 시도별 광공업생산지수 전년동분기대비 증감률(%)
    올해 1분기 자동차, 조선 등 주력 업종 구조조정 등으로 불경기를 맞은 '부울경(부산-울산-경남)'의 각종 경제지표가 감소세를 나타냈다.

    17일 통계청이 발표한 '1분기 지역경제동향'을 보면 전국 광공업생산은 자동차, 금속가공제품 및 선박 등의 부진으로 전년동기대비 2.4% 감소했다.

    특히 기아차가 있는 광주(-10.1%)와 조선소가 몰려있는 경남(-9.1%), 부산(-7.1%) 등의 감소폭이 유독 컸다.

    전국 서비스업생산은 음식·숙박 등은 감소했지만, 금융‧보험, 보건‧사회복지 등의 호조로 전년동기대비 2.6% 증가에 성공했다.

    16개 시도가 모두 증가한 가운데 제주(5.5%), 서울(4.2%) 및 강원(4.0%)이 정보통신, 금융·보험, 음식·숙박 등의 호조로 유독 높았다.

    반면 군산에서 현대중공업과 한국GM의 잇따른 공장 폐쇄라는 악재가 겹친 전북(0.4%)과 역시 조선업 불경기 직격타를 맞은 울산·경북(0.5%)는 음식·숙박, 전문‧과학‧기술, 운수‧창고 등의 부진으로 증가율이 낮았다.

    국내 소매판매는 슈퍼마켓 및 백화점 등은 낮은 증가율을 보였으나, 면세점, 편의점, 무점포소매 등의 호조로 전년동기대비 5.0%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제주(6.8%), 서울(6.1%), 강원(5.1%) 등은 면세점, 승용차‧연료소매점 등의 판매 호조로 다른 지역보다 증가율이 높은 반면, 대구(0.0%), 경북‧경남(0.4%)은 전문소매점과 백화점 등의 판매 부진으로 보합세를 보이거나 증가율이 낮았다.

    전국 소비자물가는 농·수산물 상승에도 불구, 전기·수도·가스의 감소세로 전분기대비 오름폭이 축소돼 전년동기대비 1.3% 상승에 그쳤다.

    지역 경기 위축이 반영돼 울산(0.9%), 광주‧경남(1.0%) 등은 전국 평균보다 낮았지만, 부산‧제주(1.6%), 인천‧충북(1.4%)은 비교적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전국 취업자수는 건설, 공공행정, 보건‧복지 등의 고용 증가에 힘입어 총 2628만 명으로 전년동기대비 18만 3천 명(0.7%) 증가했다.

    다만 대구(-4.0만), 경북(-3.1만), 부산(-2.6만) 등은 도소매, 교육 등의 고용이 줄어 감소했다.

    전국 실업자수는 총 118만 명으로 전년동기대비 1만 9천 명(1.6%) 증가했다.

    특히 충남(1.4만)과 경북(1.3만)은 청년층(15~29세), 광주(1.3만)는 장년층(30~59세)을 중심으로 실업자 수가 크게 늘어났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