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배우지망생 "男 20명에 둘러싸여 강제 누드" 연쇄 폭로 파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배우지망생 "男 20명에 둘러싸여 강제 누드" 연쇄 폭로 파문

    "3년 전 촬영, 배우의 꿈 포기했어요"…피팅 모델 알바 B씨도 털어놓아

    한 유명 유튜버가 3년 전 성범죄를 당했다고 폭로했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정말 진심으로 성폭행만 당하지 말자고 생각이 들었고 살아서 나가자는 생각만 했을 뿐입니다."

    한 유명 유튜버가 자신은 성범죄 피해자라고 폭로하고 당시의 일을 밝히는 영상까지 공개하는 등 파문이 일고 있다.

    A씨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3년 전 20대 초반이었던 저는 평범하게 배우를 꿈꾸며 공부하던 학생이었다"며 "어느 날 알바를 구하던 중 피팅 모델에 지원을 하게 됐다"고 당시의 일을 회상했다.

    그는 "연락 온 실장은 절 보자마자 예쁘다고 칭찬을 한 뒤, 카메라 테스트를 해보자하고는 앞, 옆, 뒤를 촬영했다"며 "연기를 할 거면 천의 얼굴을 가져야 한다고, 여러 콘셉트로 찍는 건 연예인들도 그렇게 한다며 자신이 아는 PD와 감독도 많으니 그분들께 소개해주겠다며 종이 한 장을 내밀었다"고 밝혔다.

    A씨는 "다시 찾은 스튜디오의 문을 열고 들어가자마자, 실장은 철로 된 문을 자물쇠까지 걸어 잠갔고 도어록으로 문이 잠긴 것을 또 한 번 손바닥만 한 자물쇠로 걸어 잠갔다"며 "스튜디오 안에는 20명 정도 돼 보이는 남자들이 모두 카메라를 들고 담배를 피우고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촬영은 A씨가 생각한 대로 이뤄지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실장님은 제게 의상이라며 갈아입고 오라고 옷을 건넸는데 그것은 속옷이었다"며 "그냥 일반적인 속옷이 아닌 포르노에만 나올법한 성기가 보이는 속옷들이었다"고 강조했다.

    놀란 A씨는 촬영을 거부했지만, 오히려 실장은 손해배상을 청구할 것이라고 A씨를 협박한 것으로 보인다.

    A씨는 "실장은 저 멀리서 온 사람들은 어떡 하냐, 저 사람들 모두 회비 내고 온 사람들이라며 했다"며 "너무 무서웠고 소리도 지를 수 없었을뿐더러 덤빌 수도 없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옷을 갈아입고 온 내게 포즈를 잡아주겠다며 여러 사람이 다가와 번갈아 가며 제 가슴과 제 성기를 만졌다"며 "촬영 중 딸의 전화를 받는 아빠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3년 전의 끔찍한 일은 A씨에게 화살이 되어 돌아왔다.

    A씨는 "5월 8일 한 야동 사이트에 그 사진이 올라왔다"며 "많은 사람들이 알았고 제 사진을 보더니 창녀 등 폭언을 보내고 있다"며 호소했다.

    이어 "죽는 것만이 살 길이었고 3차례의 자살기도를 했다"고 덧붙였다.

    배우 지망생 B씨도 A씨처럼 같은 일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사진=페이스북 캡처)
    A씨의 폭로에 이어 배우 지망생 B씨도 같은 일을 당했다며 페이스북에 올렸다.

    B씨는 "심지어 회원들이 제가 입길 바라는 옷을 가져오기도 했다"며 "또 티 팬티를 입기 싫은 저는 생리 중이니 못 입겠다고 하자 템포를 주면서 하라고 했고 저는 사용해본 적이 없어서 할 줄 모르겠다 했더니 그럼 본인이 웃으며 직접 해주겠다는 말까지 아무렇지 않게 했다"고 호소했다.

    이어 "사진은 처음에 어떠한 야동 사이트에서 시작해 현재는 저희가 찾은 곳만 약 5개의 사이트가 된다"며 "저희와 같은 스튜디오에서 찍은 다른 여자들의 사진들이 굉장히 많다"고 같은 일을 당한 여성이 더 많음을 예고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