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다녀가요] 엔플라잉 "링거 맞으며 컴백 준비, 음방 1위가 목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가요

    [다녀가요] 엔플라잉 "링거 맞으며 컴백 준비, 음방 1위가 목표"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밴드 엔플라잉(이승협, 권광진, 차훈, 김재현, 유회승)이 확 달라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지난해 '진짜가 나타났다', '뜨거운 감자' 등의 곡으로 유쾌하고 신나는 에너지를 발산한 엔플라잉은 이별 후의 감정을 풀어낸 서정적인 분위기의 음악으로 색다른 매력을 발산할 예정이다.

    이승협
    엔플라잉은 16일 오후 4시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있는 홍대 무브홀에서 열린 미니 4집 '하우 알 유?(HOW ARE YOU?)' 발매 기념 언론 쇼케이스에서 변신을 꾀한 비주얼과 음악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라이브 무대를 마친 뒤 리더 승협은 "'뜨거운 감자' 활동 이후 4개월간의 공백기 동안 한국, 일본, 태국에서 공연을 열고 많은 팬들과 만났다. 새 앨범으로 다시 팬들 앞에 설 수 있게 돼 설렌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권광진
    엔플라잉은 서정적이면서도 트렌디한 감성의 타이틀곡 '하우 알 유 투데이(HOW R U TODAY)'로 활동에 나선다. 헤어진 연인에게 보내는 쓸쓸한 메시지를 담은 얼터너티브 록 장르의 곡이다.

    곡에 대해 광진은 "헤어진 연인에게 '잘 지내?'라고 묻는 이별 노래"라며 "엔플라잉만의 리듬감과 라이브적 사운드를 가미해 특별함을 더했다"고 설명했다.

    엔플라잉은 이번 활동을 통해 이른바 '만찢 밴드'로 거듭나겠다는 계획. 만화를 찢고 나온 듯한 비주얼로 여심을 사로잡겠다는 각오다.

    재현은 "콘셉트는 '서정 섹시'다. 팬들이 가장 보고싶어 하신 게 서정적이고 섹시한 분위기의 음악과 콘셉트였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시도해봤다"고 말을 보탰다.

    차훈
    또한 차훈은 "섹시한 콘셉트를 소화하고자 멤버들 모두 4kg 이상씩 감량했다. 개인적으로는 살면서 처음으로 컬러렌즈도 착용해봤다"고, 재현은 "앨범 재킷 촬영 때 가슴 부분이 파인 옷도 입어봤다"고 했다.

    팀의 맏형인 광진은 "하루 8시간 이상 합주하고 밤새도록 운동하며 연습했다. 팔에 링거를 맞았을 정도"라고 말해 이목을 끌었다.

    겉모습뿐만 아니라 음악적인 부분에도 신경 썼다. 2015년 데뷔해 힙합과 펑크, 록 등 다양한 장르를 결합한 음악을 선보여온 엔플라잉은 지난해 유회승을 새 멤버로 받아들이며 보컬 라인을 강화했다.

    이번에는 얼터너티브 록, 팝 록 기반의 신나는 댄스곡, 밝고 경쾌한 펑크록 등 다채로운 색깔의 음악으로 앨범을 채워 한층 진화한 면모를 보여줄 예정이다.

    차훈은 "수록곡 모두 분위기가 다르다. 엔플라잉이 보여드릴 수 있는 색깔 중 또 다른 색깔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전곡 작사에 참여해 역량을 드러낸 이승협은 "전곡이 사랑 이야기다. 앨범 준비기간이 길지 않았는데 하루걸러 사랑에 대한 생각을 하는 게 쉽지 않더라"며 "드라마, 영화, 시 등을 통한 간접 경험과 상상을 기반으로 가사를 썼다"고 작업 비화를 밝혔다.

    김재현
    엔플라잉은 이날 오후 6시 미니 4집의 전곡 음원과 타이틀곡의 뮤직비디오를 공개하고 활동에 돌입한다.

    회승은 "잘 하고 싶은 마음이 크다. 합주를 할 때도 절대 대충하지 않았다"며 "링거를 하도 많이 맞아서 매니저 분들이 저희를 '수액 요정'이라고 부를 정도였다"고 말했다.

    승협은 "우리가 그 정도로 열심히 연습한 이유는 팬들과 '무엇을 하던지 대충하지 않겠다'는 약속을 했기 때문"이라며 "향후 공연 때 노력의 결과와 저희의 진짜 모습이 나올 것이라고 믿는다"고 했다.

    FNC엔터테인먼트 소속인 엔플라잉은 앞서 데뷔한 소속사 선배 FT아일랜드와 씨엔블루의 뒤를 이을 팀으로 주목받았지만, 그간 기대했던 만큼의 성적을 얻지 못한 게 사실.

    쇼케이스 말미 엔플라잉은 "데뷔한지 3년이 됐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며 "지나온 날보다 음악 할 날이 더 많기 때문에 앞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면 된다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미치도록 열심히 이번 컴백을 준비했다. 지켜봐 달라"며 "활동 목표는 음악방송 프로그램에서 1위를 하는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끝으로 멤버들은 "'유희열의 스케치북', '정글의 법칙', '불후의 명곡' 등 다양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싶다"는 바람도 전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