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주당 국회의장 후보로 6선 문희상 선출…사실상 의장 내정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민주당 국회의장 후보로 6선 문희상 선출…사실상 의장 내정

    뉴스듣기

    원내 1당이 국회의장 선출하는 관례…文 "신뢰 받는 국회 이룩, 힘 모을 것"

    더불어민주당 문희상 의원.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은 15일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20대 국회 후반기 국회의장 후보로 6선의 문희상 의원을 선출했다.

    이번 경선은 문 의원과 5선의 박병석 의원의 2파전으로 치러졌다. 116명이 투표에 참여해 문 의원이 67표를 얻어 47표를 얻은 박 의원을 제치고 민주당 국회의장 후보로 결정됐다.

    문 의원은 국회의장 선출을 앞두고 일찌감치 의원들을 일일이 만나 설득을 해왔다. 더불어 2년 차에 들어선 문재인 정부의 국정동력을 뒷받침하기 위해 친문 성향의 의장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힘을 받으면서 범친문인 문 의원의 당선이 일찌감치 전망됐었다.

    문 의원은 결과 발표 뒤 "쓸데없이 부족한 사람을 후보로 뽑아주신 분들께 가슴 어린, 진심 어린 감사를 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문 의원은 "국회는 민주주의의 꽃이고, 민주주의의 최후의 보루"라며 "국민의 신뢰 속에 다시 서는 국회를 이룩하는데 의원님들 한 분 한 분 힘을 모아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문 의원은 "국회가 펄펄 살아있을 때 민주주의도 살았다. 국회는 역동적이고 기운차야 한다"며 "국회 여야가 상생해야 하고 건강한 파트너로 협력하고 건전한 라이벌로 견제해야한다. 지금처럼 타도 대상으로 삼고 죽기 살기로 싸움만 하면 공멸의 정치만 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문 의원은 고(故) 김대중 대통령에 의해 정계에 입문해 국민의 정부에서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냈고 노무현 정부에서는 초대 비서실장을 거쳤다. 또 당이 위기에 놓일때마다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아 '구원투수'로 나서는 등 당 내 어른 역할을 해 왔다.

    문 의원은 원내 1당이 국회의장을 선출하는 관례에 따라 향후 의장에 선임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 경기 의정부(73) ▲ 경복고 ▲ 서울대 법학과 ▲ 평민당 창당발기인 ▲ 국가정보원 기획조정실장 ▲ 새천년민주당 최고위원 ▲ 노무현 대통령 비서실장 ▲ 국회 정보위원장 ▲ 한·일 의원연맹 회장 ▲ 열린우리당 의장 ▲ 국회 부의장 ▲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 ▲ 14·16~20대 국회의원 ▲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 ▲ 문재인 대통령 일본 특사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