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추미애 "남북고위급 회담연기, 정치권·언론 억측 자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추미애 "남북고위급 회담연기, 정치권·언론 억측 자제"

    뉴스듣기

    홍영표 "평화로 가는길 순탄치 않아…국회, 판문점 선언 인정하고 힘 모아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남북고위급 회담이 연기된 데 대해 "정치권과 언론은 억측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추 대표는 1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는 북측의 정확한 뜻과 의미를 파악하는데 주력한다고 한다. 민주당도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이번 회담은 판문점 선언을 본격화 하고 군사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것이었다. 8.15 이산 가족 적십자 회담 아시안 게임 공동 참여 논의할 예정이었다"며 "고위급 회담을 통해 남북이 만나 후속조치를 논의하기로 한 것은 양국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도 판문점 선언을 지지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켜서 한반도 평화의 거대한 물결에 함께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평화로 가는 길이 순탄치만은 않다"면서도 "새벽에 남북 고위급 회담 취소돼서 많은 분들 걱정하고 있지만 미국은 북미 정상회담 준비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홍 원내대표는 "한반도 평화체제를 위해서 많은 난관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우리 국민들이 마음을 모으고 국회가 판문점 선언을 인정하며 힘을 모으는 게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홍 원내대표는 "UN과 전세계가 지지하는 판문점 선언을 국회가 보장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조속한 시일 내에 국회에서 결의안이 통과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