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북한, 고위급 회담 무기한 연기 통보…한미 훈련 반발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북한, 고위급 회담 무기한 연기 통보…한미 훈련 반발

    뉴스듣기

    "한미 공중훈련, 판문점 선언에 대한 도전"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북한이 한미 공군의 연합공중훈련을 이유로 16일 예정됐던 남북 고위급 회담을 중지하겠다고 통보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회담 당일인 이날 오전 3시쯤 "우리는 남조선에서 무분별한 북침전쟁 소동과 대결 난동이 벌어지는 험악한 정세 하에서 예견된 북남고위급회담을 중지하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수 없게 되었다"고 밝혔다.

    통신은 "11일부터 남조선 당국은 미국과 함께 남조선 전역에서 우리에 대한 공중 선제타격과 제공권 장악을 목적으로 대규모의 2018 맥스 선더 연합공중전투훈련을 벌려놓고 있다"고 회담 중지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남조선 전역에서 우리를 겨낭하여 벌어지고 있는 이번 훈련은 판문점 선언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며 좋게 발전하는 조선반도(한반도) 정세 흐름에 역행하는 고의적인 군사적 도발"이라고 강조했다. 한미 훈련이 판문점 선언의 핵심인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 조항에 어긋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남북 정상회담 이후 북한이 이처럼 한·미 양국에 불만을 표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북한은 이번 훈련이 치러진다는 점을 알고도 지난 12일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입장'을 밝혔다는 점에서 대화 흐름이 끊기는 등 국면 변화가 있을 가능성은 낮다는 관측도 나온다.

    통신은 "미국과 남조선 당국이 우리의 주동적이며 아량있는 노력과 조치에 의해 마련된 북남관계 개선과 조미대화 국면이 이번 전쟁연습과 같은 불장난 소동을 때도 시도 없이 벌려놓아도 된다는 면죄부라고 생각한다면 그보다 더 큰 오산은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남고위급회담이 중단되게 되고 첫 걸음을 뗀 북남관계에 난관과 장애가 조성된 것은 전적으로 제정신이 없이 놀아대는 남조선 당국에 그 책임이 있다"며 "미국도 남조선 당국과 함께 벌리고 있는 도발적인 군사적 소동 국면을 놓고 일정에 오른 조미(북미) 수뇌상봉의 운명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북한이 미국과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대화 주도권을 잡기 위해 샅바싸움에 돌입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한편 정부는 북측이 리선권 단장 명의의 통지문을 통해 이날 0시30분 쯤 고위급 회담을 '무기 연기'한다고 알려왔다고 밝혔다. 북한이 문제 삼은 맥스선더 훈련은 지난 11일 시작해 오는 25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