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김경수, 댓글조작 연루 부인…"500만원 즉시 반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핫이슈 '드루킹' 재판

    김경수, 댓글조작 연루 부인…"500만원 즉시 반환"

    뉴스듣기

    "댓글조작 언론 보고 알았다"…"기사링크 다른 사람에게도 보내"

    김경수 경남도지사 예비후보가 '드루킹' 김모씨의 네이버 댓글 여론조작 사건과 관련해 지난 4일 오전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필명 '드루킹' 김모(49)씨의 댓글 여론조작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심을 받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적극 부인했다.

    5일 서울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전날 참고인으로 소환된 김 의원은 "지난 3월 드루킹 측과 보좌관의 금품거래를 확인하고 보좌관에게 즉시 돈을 돌려주라고 했으며 사직서를 제출받았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보좌관 한모씨는 지난해 9월 드루킹 측근으로부터 현금 5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입건된 상태다.

    김 의원은 드루킹 일당의 댓글조작을 묵인하고 이를 직·간접으로 지시하거나 요청했다는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했다.

    그는 드루킹 일당이 매크로(자동화 프로그램)을 활용한 댓글 조작 행위에 대해 "언론보도를 통해 알게 됐다"며 드루킹과의 연관성을 부인했다.

    김 의원은 또 2016년 9월쯤 드루킹이 선플(긍정적 댓글) 활동에 동참하겠다고 했고 이후 포털에 자발적으로 좋은 내용의 댓글을 다는 활동을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진술했다.

    인터넷 주소 URL 10건을 드루킹에게 전송한 사실에 대해서도 "드루킹 뿐 아니라 주변 사람들에게도 보냈고, 이는 정치인이라면 누구나 다 그렇게 한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드루킹과 만난 과정에 대해서도 자세히 설명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의원은 2016년 6월쯤 드루킹이 국회 의원회관에 찾아와 처음 만났고, 이후 7~8회 만난 것으로 기억한다고 진술했다.

    이때 드루킹이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를 경제민주화를 추진하는 모임이라고 소개해, 일반적인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모임이라고 생각했다고 경찰에 설명했다.

    김 의원은 드루킹이 일본 오사카 총영사직과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직을 인사청탁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통상적인 과정이었다는 입장을 취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의원은 지난해 6월쯤 도모 변호사를 오사카 총영사직에 앉혀달라는 요청을 받아 인사수석실에 추천했으나 '외교 경력이 필요하다'는 수석실의 답변을 받고 이를 드루킹에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또 지난해 11월 윤모 변호사에 대한 민정수석실 행정관 추천 요청에 대해서는 이미 인사가 마무리 된 상태여서 추천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객관적 입증자료 등을 확보해 김 전 의원의 연루 여부를 계속 수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