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장난감언니' 헤이지니 "조회수 2억 7천만…어른팬도 많아요"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일반

    '장난감언니' 헤이지니 "조회수 2억 7천만…어른팬도 많아요"

    뉴스듣기

    - 유튜브 '원조 장난감 언니' 헤이지니
    - 82만 구독...어린이 넘어 어른팬도
    - "해줄게" 대신 아이 눈높이 맞추기
    - 연기냐고요? 장난감 놀이 진짜 즐거워
    - 힘들 때 있지만 댓글 보며 보람 느껴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강혜진 ('헤이지니' 키즈 유튜버 크리에이터)

    내일 모레면 5월 5일 어린이날입니다. 어린이날에 우리 아이들이 제일 만나고 싶어 하는 사람이 누구일까요? 아이들에게 요즘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는 스타는요, 가수도 아니고 배우도 아니고 바로 '장난감 언니'랍니다. (웃음) 지난해까지는 장난감 캐리 언니라는 이름으로 유명했고요. 지금은 '헤이지니'라는 이름으로 유튜브에서 활동하고 있는 분. 오늘 화제의 인터뷰에서 만나보죠. 강혜진 씨 연결이 돼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 강혜진>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 김현정> (웃음) 시작부터 다르시네요. 일단 특유의 헤이지니 언니 목소리로 인사 한번 우리 아이들한테 해 주시겠어요?

    ◆ 강혜진> '안녕! 헤이지니의 지니예요. 우리 친구들 반갑습니다~' (웃음)

    ◇ 김현정> 저도 동영상 봤거든요. 짜잔! 이런 거 하시던데요?

    ◆ 강혜진> 네, 맞습니다. '짜잔, 오늘은 CBS의 김현정의 뉴스쇼 청취자분들과 함께 놀아볼 거예요.' 이렇게 합니다.

    ◇ 김현정> 여러분, 사실 어린아이를 키우는 집이면 벌써 캐리 언니, 지니 언니 하면 금방 아실 텐데 어떻게 생각하시면 되냐 하면 우리 옛날 뽀뽀뽀의 뽀미 언니 같은 캐릭터, 그렇게 생각하시면 되는데 뽀미 언니는 공중파TV 유아 프로 진행자였다면 우리 지니 언니는 유튜브 동영상 채널의 어린이 프로 진행자, 이렇게 생각하면 되는 건가요?

    ◆ 강혜진> 그렇죠. 친구들이 가장 좋아하는 장난감 혹은 인형들로 인형극을 하고 만들기를 하는 그런 영상을 찍고 있어요.

    ◇ 김현정> 그럼 아직도 혹시 상상 안 되는 분들을 위해서 여기서 아주 짤막하게 장난감 가지고 좀 놀아주실 수 있어요?

    ◆ 강혜진> (웃음) 예를 들어, 그러면요.

    '친구들 안녕. 오늘은 지니가 미니마우스와 함께 재미난 이 주방 놀이를 가지고 맛있는 음식을 만들어볼 거예요. 미니마우스 준비됐나요?!'

    '그럼, 준비됐지. 지니, 빨리 시작하자고.'

    '좋았어. 그러면 시작해 볼까? 고고!'

    이런 식으로 해서 중간에 음식을 만드는 과정을 인형극으로 해가지고 재미있게 풀어내고 있어요.

    ◇ 김현정> 지니 언니 지금 우리가 미리 짠 게 아니잖아요. 이건 즉흥적으로 이걸 부탁을 드린 건데 어떻게 술술술술 막 나와요?

    ◆ 강혜진> 아무래도 많이 하다 보니까 자연스럽게 나오는 것 같아요.

    ◇ 김현정> 장난감을 가지고 언니가 직접 놀아보는 건데 너무나 재미있게 놀다 보니까 아이들이 보면서 그냥 빠져드는 거예요. 열광하는 건데요. 캐리 언니로 시작해서 지금은 지니 언니죠. 지니 언니로 변신한 지 1년 만인데 유튜브 구독자 수가 82만 명?

    키즈 컨텐츠 크리에이터 '헤이지니' 강혜진 씨 (사진=유투브 캡처)
    ◆ 강혜진> 네. 요 근래에 82만 명이 됐습니다.

    ◇ 김현정> 그러면 누적 조회수라고 그러잖아요. 얼마나 돼요?

    ◆ 강혜진> 한 2억 7000만회 정도 되는 것 같아요.

    ◇ 김현정> 2억? 2억 7000만 회? 와, 대단합니다. 이 정도입니다. 자, 그러면 지금 들으시는 분 중에 저도 그렇지만 장난감을 사주는 것까지는 우리가 잘할 수 있는데 그걸 가지고 애들하고 같이 노는 건 정말 어렵다, 어떻게 놀아줘야 지니 언니처럼 이렇게 재미있게 놀아줄 수 있는가, 고민 하시는 분들이 있어요.

    ◆ 강혜진> 부모님들께서 그런 질문을 굉장히 많이 해 주시기는 했어요. 중요한 거는 다른 어려운 게 아니라 정말 아이들 눈높이에서 함께 같이 호응하고 놀아주는 게 가장 큰 아이들이 바라는 게 아닐까라는 생각을 하면서 했는데 예를 들어 주방 놀이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데 아이들 같은 경우에는 고기랑 생선이랑 같이 삶아서 주고 너무 아무렇지 않게 친구들이 맛있게 요리해 주거든요. 그런데 이제 그런 순서라든가 방법들에 대해서 아이들한테 '이건 이렇게 하는 거야. 엄마가 해 줄게.' 이렇게 하기보다는 조금 그런 거를 내려놓으시고 아이들 눈높이 입장에서 조금만 호응하고 맞춰주신다면 크게 어렵지 않을 것 같아요.

    ◇ 김현정> '얘, 혜진아. 그러니까 고기하고 생선을 한 곳에 놓고 삶으면 안 되는 거야.' 이런 걸 가르치면 안 되는 거예요. (웃음)

    ◆ 강혜진> 네. 뭔가 순서가 조금 바뀌더라도 아이들은 그렇게 노는 게 더 좋을 수도 있고 혹은 그런 것에 더 이렇게 느끼니까요.

    ◇ 김현정> 가르치려고 하지 말아라? (웃음) 어떻게 이렇게 아이들에 대해서 파악하고 아이들 눈높이에서 진행을 할 수 있는 거예요?

    ◆ 강혜진> 여기에서 가장 중요한 거는 제가 즐기고 제가 재미있어야 된다고 생각을 하거든요.

    ◇ 김현정> 진짜로 재미있어서 재미있게 노시는 거였어요? 그게 일종의 연기가 아니라?

    ◆ 강혜진> 그렇죠. 그런데 요즘 장난감들이 정말 신기한 게 많고요. 정말 저희가 가지고 놀았던 거랑은 정말 차원이 달라요.

    ◇ 김현정> 그게 진심이었군요. 제가 동영상 보면서 저분은 진짜로 즐거워서 저렇게 재미있게 노는 걸까 싶었는데 진짜로 재미있어서 노신 거였어요? (웃음)

    ◆ 강혜진> 네. 그래서 오히려 어린이 친구들도 있지만 성인팬 친구들도 좀 많아요.

    ◇ 김현정> 성인팬?

    ◆ 강혜진> 중고등학생이나 대학생 친구들도 굉장히 연락이 많이 오기는 해요.

    ◇ 김현정> 그러면 지금까지 어른 친구, 아이 친구 다 합쳐서 제일 기억에 남는 친구는?

    ◆ 강혜진> 음... 한 어머니께서 어머니가 많이 아프신데 아이를 지니 팬미팅에 데려가고 싶은데 상황이 여의치 않다 보니까 너무 안타깝다면서 아이의 영상도 보내고 이렇게 사진을 보내주셔서 우리 아이가 참 언니를 만나고 싶어 해요 이런 경우들이 있었어요, 몇 번.

    ◇ 김현정> 아, 내가 지니언니 팬미팅에 우리 아이를 데려가주고 싶은데 아파가지고 못 가요, 안타까워요, 이런 문자를 받으셨어요?

    ◆ 강혜진> 네. 그래서 생일 때 찾아간 적이 있어요. 그 친구 생일 때.

    ◇ 김현정> 그 아이 생일 때?

    ◆ 강혜진> 네. 그런데 어머님이 훨씬 더 많이 좋아하시더라고요.

    ◇ 김현정> 어머님 그때 안 우셨나 모르겠어요.

    ◆ 강혜진> 아... 많이 우셨죠.

    ◇ 김현정> 우셨어요?

    ◆ 강혜진> 네. 아무래도 많이 고마워하셨던 것 같아요. (웃음)

    ◇ 김현정> 그런데 어떻게 그렇게 웃음이 해맑아요, 강혜진 씨? (웃음) 듣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우리 지니언니. 그런 경우 그런 게 보람인 거죠. 그래서 하는 거죠?

    ◆ 강혜진> 그렇죠. 아무래도 너무 재미있어서 하고는 있지만 너무 잘 맞지만 일이다 보니까 사실 가끔 힘들 때도 있거든요.

    ◇ 김현정> 그럼요.

    ◆ 강혜진> 그런데 그럴 때 이런 친구들이나 또 친구들의 댓글들 이런 거 봤었을 때 내가 이래서 이런 거를 해야 하는구나라는 의미를 조금 찾는 계기가 되는 것 같아요.

    ◇ 김현정> 그래요, 우리 지니 언니. 내일 모레면 어린이날입니다. 지금 어린이들이 많이 듣는 프로는 아니지만 김현정의 뉴스쇼가. (웃음) 그렇지만 혹시 지금 지니 언니가 나온다고 해서 듣고 있을지도 모르는 어린이들에게 혹은 여러분, 지금 어머니들 듣고 계시면 이거 녹음해서 들려주시면 아이들 되게 좋아할 것 같거든요. 어린이들에게 지니 언니가 한마디?

    ◆ 강혜진> '친구들, 안녕! 헤이지니의 지니예요. 어린이날입니다. 우와! 우리 친구들 기분 너무너무 좋죠. 우리 친구들 오늘 하루 즐겁게 보내고 건강하고 아프지 않고 다음에 지니 언니 만나요. 안녕!'

    ◇ 김현정> '안녕!' 저도 답을 해야 될 것 같은. 그래요. (웃음) 오늘 귀한 시간 감사드리고요. 어린이날 행복하세요, 지니 언니도.

    ◆ 강혜진> 네. 감사드립니다.

    ◇ 김현정> 고맙습니다. 장난감 지니 언니로 아이들의 우상입니다. 강혜진 씨 유튜버 만나봤습니다. (속기= 한국스마트속기협회)

    추천기사

    노컷뉴스 채널구독 이벤트 홍보배너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