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여학생들 합성 알몸 사진 갖고 다닌 한양대생 '퇴학'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건/사고

    여학생들 합성 알몸 사진 갖고 다닌 한양대생 '퇴학'

    뉴스듣기

    경찰은 수사 마무리하고 검찰에 넘길 예정

    (사진=자료사진)
    같은 학교 여학생들의 얼굴을 다른 알몸과 합성한 사진을 갖고 다니던 대학생이 학교에서 퇴학되고, 검찰 수사를 받을 처지에 놓였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음화제조‧소지 등의 혐의로 20대 초반 A 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A 씨는 여학생들의 얼굴 사진을 구해 한 SNS 계정에 알몸과 합성을 의뢰한 뒤, 해당 사진을 휴대전화에 소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범행은 지난해 12월 A 씨가 분실한 휴대전화를 한 학생이 습득하게 되면서 드러났다. 자신의 얼굴이 합성된 사진을 발견한 여학생들이 경찰에 고소장 접수하며 수사가 본격화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가 소지 하고 있던 '알몸 합성' 사진은 모두 5장이었으며, 이를 온라인에 유포한 정황은 드러나지 않았다.

    경찰은 사진 합성을 의뢰받고 실시한 계정에 대한 수사도 진행했으나 해외에 서버를 둔 SNS 업체가 협조를 거부해 국내법을 통한 수사가 불가능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한양대학교는 지난 2일 학생 A씨를 퇴학 처분 했다고 14일 밝혔다. 학교 관계자는 "징계위원회 절차를 거쳐 최종 결정이 내려졌다"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