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 사퇴…"법의 심판으로 명예 찾을 것"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 사퇴…"법의 심판으로 명예 찾을 것"

    뉴스듣기

    "최고위원회에서 충분히 소명…국민께 걱정끼쳐 죄송"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사진=윤창원 기자/자료사진)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의 권고를 받아들여 충남지사 예비후보직에서 사퇴했다.

    박 전 대변인은 14일 입장문을 통해 "오늘 당 최고위원회에 충분히 소명했고 최고위원회는 저의 소명을 모두 수용했다"며 "최고위원회의 수용으로 저의 당내 명예는 지켜졌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법의 심판으로 외부적 명예를 찾고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박 전 대변인은 "6일에 이미 사퇴하려 했으나 "저에게 제기된 악의적 의혹으로 상황의 변화가 생겼다"며 "더러운 의혹을 덮어쓴 채로 사퇴하는 것은 그것을 그대로 인정하는 것이므로 싸울 시간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박 전 대변인은 안희정 충남지사에 대해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다음날인 6일 선거운동 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그는 "죽을만큼 고통스러윘던 개인의 가정사도 정치로 포장해 악용하는 저질정치는 이제 끝내야 한다"며 "저 같은 희생자가 다시 없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라는 촛불혁명으로 문재인 정부 청와대 첫 대변인이라는 '영광'을 입은 저로서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어떤 것이라도 마다하지 않아야 할 '의무'가 있다"며 "저의 부족함으로 걱정을 끼쳐드린 국민께 엎드려 용서를 청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당 지도부는 박 전 대변인을 둘러싸고 '불륜 의혹'이 제기되자 지방선거 악영향을 차단하기 위해 자진사퇴를 종용했다.

    앞서 이날 박 전 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는 비공개 회의에 참석해 '여성 당직자 특혜공천 및 불륜 의혹'에 대해 소명했지만, 지도부는 자진사퇴 쪽으로 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