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 일반

    농식품부, 청년층 귀농확산을 위한 정책 강화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귀농귀촌 지원 및 지원대상·귀농인 교육 확대

    (사진=농식품부 제공)
    정부는 올해 청년층의 귀농 확산을 위해 귀농·귀촌 지원 정책을 강화하기로 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4일 "농가의 고령화와 귀농귀촌 증가 등에 대응해 청년층 귀농 확산, 재촌 비농업인 귀농 지원 대상 포함, 귀농귀촌 지원금 부정수급 방지 등 귀농귀촌정책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농업 농촌의 고령화에 대응한 청년 귀농 확산을 위해 청년귀농 장기교육 도입, 창업자금 제도개선, 귀농교육체계 개편을 통한 청년 귀농인 맞춤형 교육을 제공하기로 했다.

    또 영농경험이 부족한 청년층의 귀농 실패를 최소화하기 위해 선도농가 등에서 영농실습을 할 수 있도록 '청년귀농 장기교육'을 신설하고 올해 50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아울러 증가하는 귀농 수요에 대응해 귀농창업 및 주택자금 지원 규모를 확대하고 신용도와 담보능력이 부족한 청년 귀농인을 위해 농림수산업자 신용보증기금 우대보증제도 개선을 추진하기로 했다.

    농식품부는 귀농귀촌 교육체계를 전반적으로 개편해 청년 귀농층의 연령별 유형별로 맞춤형 교육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기존의 귀농귀촌 단계별로 제공되던 교육과정을 연령별‧유형별‧수준별로 세분화해 귀농자 중심으로 개편하고 특히 청년창업농에 적합한 '2030 창농' 과정을 통해 청년 귀농 희망자들의 안정적 정착을 중점 지원하기로 했다.

    <귀농귀촌교육체계 개편 결과 주요사항(`17.12월)> (자료=농식품부 제공)
    또 북한이탈주민‧장애인‧여성농업인 등을 위한 귀농귀촌 교과목도 개발해 지원할 계획이다.

    아울러 귀농귀촌 지원대상 확대, 귀농귀촌 실태조사 조사 주기 단축, 우수사례 확산, 귀농귀촌 박람회 개최 등을 통해 귀농귀촌 정책기반도 강화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귀농지원자금의 부실 대출을 방지하고 자금이 필요한 귀농인에게 지원 될 수 있도록 사전 점검체계를 마련하고 귀농창업자금의 목적외 사용 등을 방지하기 위한 사후관리 강화 방안도 마련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러한 귀농귀촌 정책 강화를 통해 청년층 등 귀농귀촌인의 농업‧농촌 유입과 농업‧농촌의 지속가능한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