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법조

    MB 검찰 출석 'D-1'…혐의는 여전히 전면 부인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MB 측근 김효재 "내일 검찰서 법리다툼 위해 점검중"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소환을 하루 앞둔 13일 오전 서울 논현동 이 전 대통령의 자택 앞에 철제 펜스가 설치돼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검찰 소환을 하루 앞둔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여전히 '정치보복'이라며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고 측근을 통해 입장을 냈다.

    이 전 대통령 측근인 김효재(66) 전 정무수석은 13일 서울 삼성동 MB 사무실 앞에서 취재진들과 만나 "(내일) 검찰에 가서 법리다툼을 위해 변호사들이 (막바지) 점검을 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전 수석은 '정동기(65) 변호사가 변호인단에서 제외된 사실'에 대해 "변호인단이 많아야 검찰신문에 (잘) 응하는데, 함께 참여 못해 매우 유감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정 변호사는 대검찰청 차장 시절 이 전 대통령 사건 수사에 관여했던 만큼 이 전 대통령을 변호하는 것은 변호사법 위반이라는 대한변협의 유권해석이 나와 전날 변호인단에서 제외됐다.

    '향후 변호인단 (추가) 선임에 어려움은 없겠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엔 "이 전 대통령은 전 재산을 사회에 환원했다. 서울시장 4년 동안 (급여를) 한 푼도 받지 않았다"며 재정적 어려움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소환조사 당일 청와대 법무비서관을 지낸 강훈(64·사법연수원 15기) 변호사와 피영현(48·33기)·김병철(43·39기) 변호사가 이 전 대통령 측 변호인으로 입회할 예정이다.

    김 전 수석은 이어 "(이 전 대통령은) 내일 검찰 요구대로 예정된 시간에 맞춰 갈 것이다. 검찰하고 사전에 협의를 해 동선 등을 다 맞췄다"고도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소환 당일 오전 강남구 논현동 사저에서 서울중앙지검 청사로 출발한다.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이후 청사에 도착하면 이 전 대통령은 검찰 포토라인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