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일반

    성폭력상담소협 "안희정 다른 피해자 더 있다"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김지은 부친 관련 100% 허위사실…2차 피해 수사요청"

    - 김지은, 인터뷰 이후 외출못해
    - 가족 관련 소문 100% 허위사실
    - CCTV 논란? 공개된 적도 없어
    - 측근 1명 외 도움 요청 계속했다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배복주(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상임대표)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고백을 한 전 정무비서 김지은 씨. 김지은 씨가 자신에 대한 허위사실이 유포가 되면서 심각한 2차피해를 겪고 있다. 이렇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어제였죠. 자필 편지를 통해서였는데요. 이 미투 폭로 후에 정상적인 생활을 하지 못하고 있다. 더 이상은 악의적인 거짓 이야기가 유포되지 않게 도와주십시오 라는 내용의 긴 편지를 쓴 겁니다. 이 편지는 김지은 씨를 돕고 있는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를 통해서 공개가 됐는데요. 이 협의회의 대표 만나서 좀 자세한 얘기 들어보겠습니다. 배복주 상임대표 연결합니다. 배 대표님 안녕하세요.

    ◆ 배복주> 네, 안녕하세요.

    ◇ 김현정> 김지은 씨는 지금 언론에 나와서 자신의 이야기를 직접 할 정도 상황이 아닌가 봐요?

    ◆ 배복주> 일단 인터뷰를 통해서 얼굴이 알려졌기 때문에 외부 생활을 전혀 못 하고 있고요.

    ◇ 김현정> 그 인터뷰 후로는 전혀 못 나가고 있어요, 외출을?

    ◆ 배복주> 검찰 출석 때 처음 나가신 거고요. 심적으로 상당히 불안한 상태입니다.

    ◇ 김현정> 그래요. 이런 중에 김지은 씨의 자필 편지가 공개됐습니다. 그때 인터뷰 이후로는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있었던 상황에서 저는 자필 편지가 나오는 걸 보면서 2차 피해가 오죽 심각하면 이렇게까지 했을까 싶은데. 이렇게까지 써야겠다 한 이유는 뭘까요, 결심의 계기?

    ◆ 배복주> 김지은 씨가 자필 편지를 쓰게 된 결심은 결정적으로 본인하고 가족에 대한 허위사실이 막 이렇게 인터넷에서 유포되는 걸 보고 매우 힘들어 하셨고요. 특히 가족에 대한 피해가 있는 걸 보고 편지를 좀 써서 알려야겠다라는 결심을 하신 것 같아요.

    김지은 씨 편지 전문 (사진=자료사진)

    ◇ 김현정> 특히 가족 부분. 가족 부분에 대한 허위사실에 대해서는 대부분 분들이 인터넷을 통해서 보셨을 것 같습니다. SNS를 통해서도 지금 막 유포가 되고 있으니까요. 그 내용을 부득이하게 제가 좀 옮겨보자면 김지은 씨의 부친, 아버지 경력과 관련된 부분이에요. 새누리당과 자유선진당의 당협위원장이었던 대전의 유지 출신이다라는 내용입니다. 따라서 뭔가 김지은 씨가 지금 어떤 기획, 음모, 진영논리에 의해서 이런 일들을 폭로를 한 게 아니냐. 이렇게 연결이 되는 그런 글들이 돌아다니고 있는 거죠.

    ◆ 배복주> 우선 가족과 관련된 정보들은 모두 허위고요. 전혀 아닙니다. 이건 김지은 씨가 계속 말씀하고 계신 거고 편지에도 적혀 있어요. 그런 활동을 한 적이 없다고.

    ◇ 김현정> 전혀 아니라는 말씀.

    ◆ 배복주> 어제 저희가 밤에 이 인터뷰를 하기 전에 김지은 씨한테 확인을 마지막으로 했는데요. 우선 가족과 관련돼서 지금 돌아다니는 모든 정보는 허위라고 말씀을 하셨고요. 그리고 본인에 대한 정보도 대부분 허위이거나 혹은 과장된 정보. 이런 허위, 찌라시에 대해서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가 수사 요청을 할 예정이고 충분히 다 밝혀낼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 김현정> 김지은 씨가 편지에 표현한 것은 우리 가족은 어느 특정 세력에 속해 있지 않다, 이렇게 표현을 추상적으로 넓게 했기 때문에 제가 좀 꼼꼼하게 들여다본 건데 전혀 어떤 당의 당원인 적도 없고 특히나 새누리당, 자유선진당 당협위원장 이건 말도 안 된다 이런 말씀이세요.

    ◆ 배복주> 그렇게 말씀하셨어요. 모두 다 허위 정보라고.

    ◇ 김현정> 모두 다 허위 정보다. 본인과 관련된 부분도 다 허위 찌라시가 돌았는데.

    ◆ 배복주> 대부분 허위거나 과장된 정보.

    ◇ 김현정> 그중에 핵심적인 게 뭐냐 하면 이것도 불가피하게 제가 사실 확인을 할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기왕에 사실 확인하고자 쓴 편지니까. '돌싱이다. 그러니까 결혼을 했다가 이혼한 상황이다'라는 게 지금 이 상황에서 왜 돌아다니는 찌라시인지 모르겠습니다마는 그 사실도 막 돌아다녀요.

    ◆ 배복주> 네. 혼인한 적이 있고 이혼한 경험이 있습니다. 그런데 이 사건의 본질은 피해자가 권력 관계 안에서 본인이 저항할 수 없는 상황에 놓인 것을 설명하는 것이지. 본인의 혼인 경험이 여기에 전혀 관련이 없고 그리고 결혼했던 여자라는 부분 때문에 오히려 쉽게 사람들이 성적 경험이 있는 여성이라는 어떤 프레임을 씌워서 저런 경험 있는 여자가 왜 저렇게 성폭력이라는 언어를 갖다붙이는가. 성폭력과 성적 관계를 동일시하면서 설명하는 데 유효하게 작동하는 게 결혼 경험인 것 같아요.

    ◇ 김현정> 바로 그래서 그 부분을 넣어서 지금 누군가가 돌리고 있는 게 아니냐 하는 의심을 하시는 거군요. 일부러 그 프레임을 씌우고자.

    ◆ 배복주> 바로 그게 과장이고 찌라시고 잘못된 정보라고 생각합니다.

    ◇ 김현정> 그것들이 막 확산이 되니까 결국은 본인이 나서서 바로잡겠다 하고 편지를 쓰고 오늘 인터뷰에 대표님이 나서신 건데요. 그 내용, 편지 내용 보면 이렇게 적혀 있더라고요. 이 얘기를, 이 거짓 이야기를 모두 듣고 있습니다 하면서 이 정보가 누구에 의해 만들어지는지 충분히 예측 가능합니다. 이렇게 편지에 적혀 있던데 누가 지금 만들어서 유포하고 있다고 생각하시는 걸까요.

    ◆ 배복주> 김지은 씨가 정보를 정말 최측근 신뢰하는 몇 분들하고만 소통을 하시거든요, 도움을 주시고 있는. 그런데 이런 상황에서 아마도 이게 김지은 씨는 안 지사의 수행비서일을 했기 때문에 이 주변의 상황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기 때문에 그런 ‘나는 알고 있다’ 라는 취지의 말을 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 김현정> 그럼 안희정 전 지사 측에서 지금 이것들을 만들어서 혹시 유포하고 있는 건 아닌가라는 것을 김지은 씨는 의심하시는 건가요?

    ◆ 배복주> 김지은 씨뿐만 아니라 저희들도 하고 있죠.

    ◇ 김현정> 안희정 전 지사 측에서 지금 만든 것이 아닌가.

    ◆ 배복주> 왜냐하면 그 상황을 구체적으로 잘 알고 있는 사람이 누구일까. 그리고 이런 구체적인 사실을 유포해서 실제로 도움이 되는 사람이 누구일까. 이런 생각을 사실 상식적으로 해 봤을 때 저조차도 그런 강한 의심을 갖게 되거든요.

    ◇ 김현정> 사실은 2차 피해가 이렇게 심각해진 게 주말을 지내면서 그런 것 같아요. 여론이 상당히 안 좋아졌습니다. 왜 그런고 하니 CCTV 얘기가 나오면서부터가 계기였던 것 같아요. 검찰이 김지은 씨가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서울 마포의 한 오피스텔 건물을 압수수색 하고 CCTV를 확보했다. 그런데 거기에 안 전 지사 모습하고 김지은 씨 모습이 담겨 있다. 그 모습을 보면서 성폭행을 당한 사람이라고 보기에는 너무 여유 있었던 것 아니냐. 이런 이야기들이 지금 돌아다니고 있더라고요. 내가 봤더니 이렇더라. 이거 좀 확인해 보셨어요?


    ◆ 배복주> 그거는 저희 측에서도 조금 확인을 해 봤는데 일단 CCTV는 공개된 적이 없고요.

    ◇ 김현정> 공개된 적이 없는데 지금 다 봤다고 그러면서 돌아다니는 거예요, 지금?

    ◆ 배복주> CCTV를 검찰에서 공개한 적이 없고 안 지사가 먼저 들어가고 그다음에 김지은 씨가 들어가고 김지은 씨가 몇 시간 있다가 나오고 이런 영상이 확인됐다. 이 정도만. 이게 사실 검찰에서 나온 얘기인데.

    ◇ 김현정> 오피스텔 CCTV는 공개된 적 없다.

    ◆ 배복주> 전혀 없죠.

    ◇ 김현정> 전혀 없다. 대표님도 못 보시고 김지은 씨도 못 본 거죠?

    ◆ 배복주> 그럼요.

    ◇ 김현정> 또 하나는 네 번이나 성폭행이 이루어졌다라고 지금 김지은 씨가 주장을 하고 있는데 33살의 성인 여성 그것도 지사의 정무비서, 수행비서를 할 정도로는 인지가 뛰어난 여성이 네 번이나 과연 성폭행을 당할 수가 있겠는가. 그것은 어느 정도 자발성이 있었던 건 아니냐. 안 지사의 주장처럼 합의하에 이루어진 건 아니냐라는 지금 일각의 여론들이 막 일고 있습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김지은 씨의 답변은 어떤가요?

    ◆ 배복주> 어이없어 하죠. 왜냐하면 안 지사와 김지은 씨 관계는 위치 자체가 그런 얘기를 할 수 있는 관계가 아니라는 게 되게 중요하게 주목해야 될 지점인데 이를테면 김지은 씨 입장에서는 되게 압도적인 권력을 갖고 있는 사람이잖아요. 그리고 이 사람의 업무는 지시를 따르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잖아요. 그렇기 때문에 김지은 씨 위치에서 왜 저항을 못했냐, 왜 거부를 못했냐를 말하는 것 자체는 정말 입장을 바꿔서 어떤 사람도 쉽지 않을 거라는 생각을 좀 해 보시면 좋을 것 같고요. 그게 이제 저희들이 말하는 우월적 지위를 이용한 성범죄의 전형이라고 생각.

    ◇ 김현정> 아예 일을 그만둘 생각이라도 했었어야 되는 거 아니냐. 네 번이나 그랬다면. 이 부분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세요?

    ◆ 배복주> 그러니까 이분이 일을 하신 게 작년 7월이잖아요. 작년 7월 동안 내부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노력을 안 한 게 아니에요. 엄청 노력을 했고.

    ◇ 김현정> 측근 한 사람에게 얘기한 정도 말고 더 적극적으로 했다고 합니까?

    ◆ 배복주> 당연히 그 부분은 저희가 다 말씀을 드린 부분이고 그건 참고인 조사나 이런 걸 통해서 입증을 해낼 것이고. 하여튼 문제 제기를 했지만 그게 바뀌어지지 않았고 그리고 자신이 이렇게 이런 부분에 대해서 문제를 제기하지 않으면 안 되겠다는 결심을 한 게 마지막 2월 25일이거든요. 그리고 3월달에 바로 발표를 하신 건데 다 얘기를 했고 이에 부합하는 참고인들의 진술과 자료들이 있고.

    ◇ 김현정> 그래요. 이 부분이 굉장히 중요한 부분인데요. 지금 저희가 알고 있기로는 측근에게, 선배 한 명하고 상의를 한 거 정도로만 지금 인지를 하고 있는데 그게 아니라 매번 성폭행이 있을 때마다 주변에 얘기했던 것을 이번에 검찰 조사에서 다 얘기하셨던 거예요, 증인도 있고?

    ◆ 배복주> 네. 아마도 참고인 진술이나 이런 걸 통해서 다 밝혀질 거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 김현정> 그렇군요. 안희정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분이 김지은 씨와 전 연구원이었던 다른 한 분이 계시죠. 이분 외에 또 늘어날 가능성이 있습니까?

    ◆ 배복주> 김지은 씨가 방송에서 말씀하셨듯이 추가 피해자는 더 있는 건 맞고요. 저희가 알고 있기로 최소 1명 이상은 있다고 알고 있습니다.

    ◇ 김현정> 그분도 역시 성폭행, 성폭력이 분명하고요.

    ◆ 배복주> 네. 모두가 동의되지 않은 성관계이고 그 동의되지 않은 성관계는 우월적 지위, 권력을 이용한 성관계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 김현정> 안희정 전 지사는 지금 합의하에 의한 성관계라고 생각을 한다. 이쪽으로 방향을 잡고 법적 대응을 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는데 이 논리를 깰 증거들, 증인들 입증할 자신 있는 상태십니까?

    ◆ 배복주> 네. 김지은 씨는 사실 모두 진술했고 이에 부합하는 모든 참고인들, 증거들 충분히 입증할 수 있다고 믿습니다.

    ◇ 김현정> 여기까지 말씀 듣겠습니다. 대표님, 고맙습니다.

    ◆ 배복주> 네.

    ◇ 김현정> 전국성폭력상담소협의회 배복주 상임대표였습니다. (속기:한국스마트속기협회)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