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DJ·盧 뒷조사' 최종흡 前차장 "국가사업에 쓴 것"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법조

    'DJ·盧 뒷조사' 최종흡 前차장 "국가사업에 쓴 것"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사진=자료사진)
    이명박 정권 국가정보원의 최종흡 전 3차장이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음해공작에 대북공작금을 유용한 혐의를 부인했다.

    최 전 차장 측은 1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김선일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공소사실을 부인하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최 전 차장 변호인은 공판 후 취재진과 만나 "이 돈은 개인이 아닌 국가사업을 위해 쓴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승연 전 대북공작국장 측은 다음 공판기일에 혐의에 대한 의견을 밝힐 예정이다.

    최 전 차장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 재직 시기 대북공작금 1억 6000만원 상당을 김 전 대통령에 대한 풍문성 비위 정보를 수집하는 등 음해공작에 유용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김 전 국장은 노 전 대통령 관련 비위 정보 수집 등에 모두 6억 2000여만원의 대북공작금을 유용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원 전 원장 개인 사용목적의 호텔 스위트룸을 임대하는데 대북공작금 28억원을 쓴 혐의도 있다.

    김 전 대통령에 대한 음해공작은 '데이비드슨', 노 전 대통령에 대한 공작에는 '연어'라는 작전명이 붙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이들이 추적한 비위 정보는 모두 사실무근인 것으로 밝혀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