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韓 보통사람 月438만원 벌고 218만원 쓴다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금융/증시

    韓 보통사람 月438만원 벌고 218만원 쓴다

    뉴스듣기

    신한은행 '보통사람 금융 생활 보고서', 소득 양극화는 갈수록 심해져

    우리나라 보통 사람은 월 평균 438만원을 벌어 절반을 생활비 등으로 소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은행이 12일 발표한 '보통사람 금융 생활 보고서'에 따르면 만20~64세 금융 소비자 2만명의 월 평균 가구 총소득은 438만원으로, 49.8%인 218만원을 생활비, 교육비, 주거비 등으로 지출했다. 22.9%인 100만원은 저축에, 9.3%인 41만원은 부채 상환에 쓰였다. 남은 잉여자금은 79만원으로 소득의 18.0%를 차지했다.

    월 소득은 나이가 많아 질 수록 증가폭이 줄었다. 20대는 251만원, 30대 417만원, 40대 501만원, 50대 이상 517만원이다. 20대에서 40대까지는 월 소득이 늘어났지만, 40대에서 50대는 소폭 늘어난 수준이다. 기혼 가구의 월 소득은 524만원으로, 미혼 260만원보다 2배 많았다. 맞벌이(573만원)는 외벌이(453만원)보다 1.3배 더 벌었다.

    월 소비액을 지출 항목별로 봤을 때, 식비가 42만원(19.3%)로 가장 많았다. 교육비(25만원), 교통비(19만원), 공과금(16만원), 여가ㆍ취미(16만원), 통신비(14만원) 순이었다. 부모나 자녀 용돈으로는 13만원, 의류ㆍ미용비로는 11만원을 썼으며, 의료비와 주거비로 각각 10만원, 7만원을 고정적으로 지출했다.

    기혼가구의 월 소비액은 미혼의 2배가 넘었다. 기혼가구의 월 소비액은 267만원으로 미혼(116만원)의 2.3배에 달했다. 교육비는 기혼이 월 36만원, 미혼이 2만원으로 가장 큰 차이가 났다. 기혼가구의 교육비는 자녀의 진학과정에 따라 영유아(21만원), 미취학(46만원), 초등학생(62만원), 중학생(75만원), 고등학생(79만원) 순으로 커졌다. 대학(원)생과 성인 자녀의 교육비는 각각 53만원, 4만원이었다.

    연령대별로 50대 이상에서는 의료비(5.9%)와 모임회비ㆍ경조사비(5.1%) 비중이 높았고 40대는 교육비(18.3%) 지출 비중이 가장 컸다. 30대는 식비(22.0%), 20대는 식비(20.2%)와 여가ㆍ취미(10.1%), 의류ㆍ패션잡화(7.3%) 등의 비중이 높았다.

    (사진=신한은행 제공)
    대한민국 보통사람의 평균 총자산은 3억2501만 원으로 나타났다. 이 중 3분의 2가 부동산 자산이다. 현재 보통 사람의 절반만 '내 집'을 가지고 있는데, '내 집'을 가진 사람의 3분의 1은 2채 이상 보유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10가구 중 부채가 있는 6가구는 평균 6016만 원의 부채 잔액을 가지고 있었다. 연령대가 높을수록 부채잔액도 커졌다. 부채 보유자의 빚은 2017년 보고서 조사 당시보다 평균 1000만 원 이상 더 늘어났다.

    지난해 고소득자는 소득이 늘어난 반면 저소득자는 줄어들며 소득 양극화가 심화했다. 정규직(304만 원→319만 원)은 15만 원 늘어나며 300만 원대에 안착했지만 비정규직(210만 원→174만 원)은 36만 원 줄어들면서 100만 원대로 떨어졌다. 정규직과 비정규직 소득 격차는 1.5배에서 1.8배로 커졌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