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정의당, 17일 전국위서 평화당과 교섭단체 협상 개시 결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정의당, 17일 전국위서 평화당과 교섭단체 협상 개시 결정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추혜선 "협상 시작은 전국위서 공감대 형성됐다는 것"…호남·노동계 반대 여전

    정의당은 12일 민주평화당이 제안한 공동 교섭단체 구성에 대해 오는 17일 전국위원회 추인을 통해 협상 개시를 결정한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상무위원회를 열고 전날 의원총회를 통해 결정한 공동 교섭단체 적극 추진 안을 전국위원회에 보고하고 추인을 요청할 예정이다.

    추혜선 정의당 수석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상무위에서도 여러 우려가 있지만 공동 교섭단체 구성이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며 "전국위에서 원내 의원단의 의견과 상무위의 논의 결과를 보고하고 이를 추진해달라는 승인의 과정을 거치기로 했다"고 말했다.

    전국위가 협상 개시를 추인하면 평화당과의 교섭단체 구성을 위한 실무진 회의 등 본격적인 협상 절차가 시작된다. 현재까지는 정체성 등 민감한 부분을 배제한 채 개헌과 선거제도 개편 등 견해가 같은 부분에 대해서만 함께 논의하자는 원론적인 제안만을 평화당으로부터 받은 상태다.

    평화당과의 협상 내용에 따른 최종 결정은 원내 사안인 만큼 상무위나 전국위 차원에서 이뤄질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지만 당원들의 전당원투표 요구의 목소리 또한 높아지고 있다. 특히 평화당의 근거지인 호남지역 당원과 정책의 궤가 다른 노동계 당원들의 불만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추 수석대변인은 "협상이 시작된다는 것은 어느 정도 전국위에서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봐야 한다"며 "별도의 포인트를 두고 설득에 나서기 보다는 국민들께서 국회에 요구하는 부분이 있는데 그 부분이 교섭단체 구성의 하나의 동기가 된다는 점이 긍정적인 작용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앞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도 상무위에서 "촛불혁명으로 새 정부가 탄생했지만 여러 성과에도 불구하고 현재 국회는 수구보수의 틀에 갇혀 한 치도 앞으로 나아가고 있지 못하다"며 "평화당과의 공동 교섭단체 추진 결의는 다시 촛불광장에 서는 심정으로 내린 결단인 만큼 향후 결정과정에서 당원 여러분들이 정의당 의원단의 고뇌어린 진심을 이해해주시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반면 박원석 전 정의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개인적으로 민평당과의 교섭단체는 리스크에 비해 실익이 없을 것이라는 판단 하에 반대의 입장을 표했지만 지도부나 의원단의 결정은 수용한다"며 "다만 '촛불에 대한 화답' 같은 거대하지만 추상적인 명분은 당내 활동가와 당원들에게는 그냥 시류에 편승하자는 말 이상으로 들리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