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 일반

    양도세 중과 앞두고 '임대등록' 다주택자 급증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1월 이어 2월에도 1만명 육박…누적 등록임대주택은 102만채 넘어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세 중과 4월 시행을 앞두고 지난달 임대주택으로 등록한 개인 사업자가 1만명에 육박했다.

    12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 2월 한 달간 임대주택사업자로 등록한 사람은 9199명으로 집계됐다. 일년전의 3861명에 비해 2.4배 급증한 규모다.

    지난 1월에도 임대등록 실적은 9313명에 달했지만, 2월엔 설연휴 등 등록 가능한 근무일수가 적었던 걸 고려하면 증가 추세가 뚜렷했다. 1월에 423명이던 일평균 등록 건수는 2월은 511명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시와 경기도가 각각 3598명과 3016명으로 전체의 71.8%를 차지했다. 지난 1월의 69.5%보다도 비중이 커졌다.

    2월 한 달간 임대등록된 주택 수는 1만 8600채로, 이 가운데 서울과 경기는 각각 7177채와 6357채로 72.6%를 차지했다.

    2월말까지 등록된 개인 임대주택사업자는 27만 7천명, 이들이 등록한 임대주택은 102만 5천여채로 집계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임대기간이 보장되고 임대료 인상도 제한되는 임대주택 등록 증가 추세가 이어질 것"이라며 "민간 임대차시장 안정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