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민병두 사퇴 만류, 박수현 반박…휴일도 뒤숭숭한 與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국회(정당)

    민병두 사퇴 만류, 박수현 반박…휴일도 뒤숭숭한 與

    뉴스듣기

    '의원 한 석이라도 아쉬운 상황'…박수현·정봉주에 대해서는 '원칙'심사 방침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민병두 의원과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사진=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은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당 내 주요 인사들이 잇따라 성폭행·성추행 의혹에 휘말리면서 그야말로 '멘붕' 상태에 빠졌다.

    최근 안희정 전 충남지사를 시작으로 연쇄적으로 일어난 정봉주 전 의원 성추행 의혹,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에 대한 사생활 폭로와 서울시장 출마 의사를 밝힌 민병두 의원에 대한 성추행 의혹 제기·의원직 사퇴 선언 등이 얽히면서 지방선거 승리와 1당 사수를 해야 하는 민주당의 셈법은 매우 복잡해졌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와 서울시당위원장인 안규백 최고위원 등 핵심 당직자는 민 의원에게 사퇴를 재고해달라는 입장을 전달했다.

    (사진=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페이스북 캡처)
    우 원내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저는 어젯밤 민병두 의원을 만나서 얘기를 들었다"며 민 의원과 나눈 대화를 소개했다.

    우 원내대표는 민 의원이 "정치인으로서 한점 흠결없이 살려고 노력해왔는데 현역 의원이 아닌 시절이었을지라도 여성과 노래방에 간 일로 인해 사회적 논란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 그 자체가 평소 자신의 기준으로 봤을 때 너무나 부끄러운 일이라서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에 우 원내대표는 "그렇다면 사실관계를 밝히는 것이 우선적인 일이지, 의원직 사퇴부터 해야 할 일은 아니"라는 입장을 전했다고 밝혔다.

    서울시당위원장인 안규백 의원도 CBS노컷뉴스와 통화에서 전날 민 의원과 통화한 사실을 언급하며 "사람은 살아온 과거, 현재, 미래를 놓고 전반적으로 평가해야되는데 한번의 잘못으로 거품처럼 사라지게 해선 안된다"며 "지역민들에 대한 예의도 아니"라며 사퇴를 만류했다.

    1당 사수를 목표로 '현역의원 출마 자제령'까지 내리는 등 한 석이라도 아쉬운 민주당의 상황도 '의원직 사퇴' 만류에 힘을 싣고 있다. 1당을 뺏길 경우 하반기 원구성과정에서 국회 의장도 자유한국당에 내줘야 하고, 국정 운영의 주도권도 뺏기게 된다.

    이런 가운데 민 의원의 아들은 성추행 의혹을 보도한 한 매체의 기사에 쓴 댓글에서 "(아버지는) 도덕적 결벽증이 있는 분"이라면서 "이런 기사 하나로 어떤 파장이 있는지, 또 무죄로 입증된다 하더라도 평생 지울 수 없는 흉터가 남겨지는 것이 기사인데. 한 인간의 노력을 이렇게 하십니까"라고 반박했다.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도 이날 기자회견을 자청해 전 처의 폭로와 불륜 의혹 등에 대해 청와대 대변인 재직 시 부정청탁을 거절한 결과 보복성 정치공작을 당하고 있다며 반박에 나섰다.

    박 전 대변인에 따르면 박 전 대변인의 전 처와 과거 박 전 대변인을 도왔던 민주당원인 오영환씨가 청와대 대변인으로 재직하던 지난해 서울시 토지 무상임대, 금융권 특혜대출 등을 박 전 대변인에 요구했다. 박 전 대변인이 거절 의사를 밝히자 보복성 정치공작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라는 얘기다.

    민주당은 12일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의를 열어 박 전 대변인에 대한 추가 심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앞서 추미애 대표는 최고위원들에게 문자를 보내 "박수현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에 대한 각종 의혹 제기로 당의 명예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있다"며 "공직후보자검증위원회에 예비후보 <부적격> 의견으로 회신하고 동 위원회의 재의결을 요청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박 전 대변인의 후보 적격성에 대한 부정적 기류를 암시했다.

    검증위 위원장인 윤호중 의원은 통화에서 "오늘 추가로 제기된 사안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원론적인 입장을 전했다.

    이외에 민주당은 15일 서울시장 선거 출마 의사를 밝힌 정봉주 전 의원에 대한 서울시당의 복당 심사를 앞두고 있다.

    민주당은 앞서 안희정 충남지사에 대한 성폭행 의혹이 불거진 이후 '윤리심판원·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 연석회의'를 열어 성 관련 범죄 처벌 전력자는 물론 연루 사실이 확인된 사람도 6·13 지방선거 공천에서 배제하는 방침을 확정했다. 정 전 의원의 복당 가능성이 사실상 낮아졌다는 관측이 우세하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