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자랑스럽다" 이상화-고다이라의 아름다운 스포츠맨십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자랑스럽다" 이상화-고다이라의 아름다운 스포츠맨십

    뉴스듣기

    대한민국 이상화가 18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를 마친 뒤 눈물을 흘리자 일본의 고다이라 나오가 위로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의 간판 이상화는 올림픽 3연패에 도전한 여자 500m 경기를 마치고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이상화에게 아낌없는 격려를 보낸 것은 그동안 '빙속 여제'의 활약에 행복했던 국내 팬뿐만이 아니었다. 올림픽 챔피언에 등극한 고다이라 나오(일본)도 이상화를 격려했다.

    이상화는 18일 오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에서 37초33을 기록해 은메달을 수확했다. 이상화의 3연패 도전을 저지한 고다이라는 올림픽 신기록(36초94)과 함께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상화는 도전자의 마음가짐으로 경기에 나섰다. 2회 연속 올림픽을 제패했지만 고질적인 무릎 부상의 여파가 남아있었다. 고다이라는 2017-2018시즌 월드컵 시리즈 전승을 달성하며 랭킹 1위에 올라있는 선수다.

    그래도 이상화는 금메달을 따고 싶었다. 한국 평창에서 열린 뜻깊은 올림픽이다. 게다가 부모님이 경기장을 방문한 가운데 올림픽 무대에 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이상화가 태극기를 들고 계속 눈물을 흘리며 빙판을 돌고 있을 때 고다이라가 멈춰 서서 이상화를 기다렸다. 고다이라는 다가오는이상화를 감싸안으며 위로했다. 둘은 한참동안 대화를 나눴다. 눈물을 감추지 못했던 이상화의 표정이 서서히 밝아졌다.


    대한민국 이상화가 18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500m 경기를 마친 뒤 일본 고다이라 나오의 위로를 받고 울음을 그친 뒤 미소를 짓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이상화는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승자에 대한 예우를 빼놓지 않았다. "저는 1000m를 포기하고 500m에 도전했지만 고다이라는 1500m도 하고, 1000m도 하고, 마지막으로 500m도 탔다. 어후~"라며 강행군을 이겨내고 마침내 금메달을 딴 승자를 치켜세웠다.

    이어 이상화는 "서로 자랑스럽다고, 존경스럽다는 표현을 했다. 서로 배울 점이 많다는 그런 얘기를 많이 나눴다"고 말했다.

    ★ '잘 싸웠다' 3연패 도전한 이상화, 여자 500m 눈물의 은메달

    ★ "추월 전략 탁월해" 中 선수도 감탄한 최민정의 폭발력

    ★ "윤성빈이 완전히 쓸어버렸다" 경쟁자들도 엄지 척

    ★ '계약 불발' 메디컬 통과 못한 오승환, 美 잔류 난항 예상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김현정의 뉴스쇼

    정관용의 시사자키

    에디터가 추천하는 꼭 알아야할 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