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윤성빈, 단 두 번의 연습으로 더 커진 ‘金’ 기대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스포츠일반

    윤성빈, 단 두 번의 연습으로 더 커진 ‘金’ 기대감

    힘 빼고도 메달권 성적, ‘라이벌’ 두쿠르스 제쳐

    윤성빈은 단 두번의 공식 훈련 만으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금메달의 기대감을 더욱 키웠다. 황진환기자
    ‘올림픽 시즌’ 세계랭킹 1위는 분명 강했다.

    윤성빈(강원도청)은 13일 강원도 평창의 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 3, 4차 공식 훈련을 소화했다.

    전날 1, 2차 연습을 거른 윤성빈은 3, 4차 연습에 모습을 드러냈다. 앞서 주행에 나선 ‘라이벌’ 마르틴스 두쿠르스(라트비아)와 마찬가지로 윤성빈 역시 스타트부터 전력을 다하지 않았다.

    스타트 기록은 5.01초로 30명 가운데 20위에 그쳤다. 하지만 주행이 완벽했다. 스타트는 최고 기록인 돔 파슨스(영국)보다 0.1초가 늦었지만 최종 주행기록은 50.81초로 0.03초까지 격차를 줄였다. 그만큼 평창 트랙에 적응이 완벽하다는 증거였다.

    두쿠르스도 잔뜩 힘을 빼고 경기했지만 완벽한 코스 이해도를 선보였다. 비록 기록은 6위(51.14초)였지만 단 한 번의 충돌도 없이 주행을 마쳤다. 두쿠르스의 스타트 기록도 4.98초에 그쳤다. 3차 훈련에서 스타트 기록이 가장 좋았던 선수는 4.79초의 케빈 보이어(캐나다)다.

    4차 연습주행은 스타트 기록이 5.06초로 더 좋지 않았다. 전체 순위 23위. 하지만 이번에도 탁월한 주행 덕에 50.99초로 마쳤다.

    이번에도 전체 기록은 2위다. 1위로 4차 연습을 마친 뉴질랜드의 라이스 톤버리에 불과 0.01초 뒤진 기록이다. 톤버리의 스타트 기록이 4.90초라는 점을 고려하면 윤성빈의 주행이 얼마나 뛰어났는지 비교해볼 수 있다.

    두쿠르스는 51.22초로 7위로 4차 연습을 마무리했다. 그의 스타트 기록은 5.00초다. 알펜시아 슬라이딩센터의 스타트 기록은 윤성빈이 갖고 있다. 윤성빈은 스타트 기록을 잔뜩 숨겼지만 주행에서는 가장 뛰어난 기록을 보였다. 단 두 번의 훈련이었지만 세계랭킹 1위 윤성빈의 금빛 기대감은 더 커졌다.

    한편 윤성빈과 함께 출전하는 김지수는 3차 훈련 12위(51.55초), 4차 훈련 15위(51.67초)로 연습을 마무리했다.

    ★김연경 등 배구의 ★, 평창 설원에 모이는 이유

    ★천재 클로이 김의 ‘퍼펙트 골드’, 못 볼뻔한 황당 사연

    ★'외나무다리'서 만난 韓-日, 올림픽 첫 승은 누가?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