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혼란 빠뜨린 하와이 '탄도미사일' 경보, 알고보니 직원 실수

뉴스듣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대혼란 빠뜨린 하와이 '탄도미사일' 경보, 알고보니 직원 실수

    뉴스듣기

    '실제상황'이라는 메시지에 주민·관광객 혼비백산

    13일(현지시각) 미국 하와이섬 전체를 혼란에 빠뜨렸던 탄도미사일 경보는 담당 직원이 실수로 버튼을 잘못 눌러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AP통신 등에 따르면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지사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오경보 발령은 주정부 비상관리국(HEMA)이 경보 시스템을 점검하다 빚은 실수였다고 밝혔다.

    이어 비상관리국 관계자는 "작업교대 도중 누군가가 잘못된 버튼을 눌러 발생한 실수였다"고 덧붙였다.

    "하와이로 들어온 탄도미사일 위협. 즉각 대피처를 찾아라. 이건 훈련이 아니다"라는 비상경보 메시지는 이날 오전 8시 7분쯤(우리 시각 14일 오전 3시 7분) 발령됐다.

    하와이 주민들은 북한의 연이은 핵 위협으로 지난달 1일 핵공격을 가상한 대피훈련까지 했던 터라 실제 대피를 준비하는 등 혼비백산했다.

    주민과 관광객들은 곧바로 대피소로 몰려들었고, 운전자들은 고속도로 위에 차를 버리고 인근 터널로 대피했다. 경보 직후 고속도로 H-3에는 텅 빈 차량들만 덩그러니 남아있었다는 호놀룰루 지역 매체의 보도도 나왔다.

    자영업자들은 일찌감치 장사를 접었고, 레슬링 선수권 대회도 일시 중단됐다. 울음을 터뜨리는 이들도 곳곳에서 발견됐다. 민주당 소속 맷 로프레스티 하와이 주의원은 미국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아이들과 욕조에 앉아 기도를 했다"고 말했다.

    하와이 비상관리국은 오경보가 발령된 지 10분 만에 트위터를 통해 "미사일 공격은 없다"고 정정했지만, 이 내용이 주민 모두에게 전해지지 못한 까닭이다. 주 당국이 공식 발표를 하기까지 약 40분간 주민들은 트위터 내용의 진위여부를 확신하지 못하고 공황에 빠져있었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이게 주지사는 "고통과 혼란"을 일으킨 데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미 연방통신위원회(FCC)는 사건경위 대한 진상조사에 착수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