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EBS '까칠남녀' 2월 종영… "성소수자 특집 전에 결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방송

    EBS '까칠남녀' 2월 종영… "성소수자 특집 전에 결정"

    EBS '까칠남녀'가 내달 19일 종영한다. (사진='까칠남녀' 홈페이지 캡처)
    지난해 3월 27일 시작한 젠더 토크쇼 EBS '까칠남녀'가 내달 종영한다.

    EBS 관계자는 12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다음달 19일에 종영하는 게 맞다. ('까칠남녀'에서 다루는 소재가) 확장성이 부족하다는 판단"이라며 "시즌2에 대해서는 아직 확정된 게 없다"고 말했다.

    최근 '까칠남녀'는 JTBC 예능 프로그램 '아는 형님'의 포맷을 빌려 '모르는 형님'이라는 콘셉트로 성소수자(LGBT;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렌스젠더)에 대해 알아보는 특집(12월 25일/1월 1일) 선보였다.

    이때 일부 개신교 세력과 보수 성향의 학부모 단체가 심하게 반발하며 경기도 일산 EBS 사옥 앞과 로비에서 시위를 벌이는 등 잡음이 일었다. 그러나 '까칠남녀'의 종영은 '성소수자 특집' 이전에 결정됐다.

    '까칠남녀' 제작진은 같은 날 통화에서 "성소수자 특집 전인 지난달에 결정된 것이다. 내용, 포맷 등을 좀 더 보완하자는 이야기가 있었다"며 "시즌2 여부는 미정"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3월 27일 첫 방송된 젠더 토크쇼 '까칠남녀'는 그동안 여성의 체모, 피임, 졸혼, 김치녀 논쟁, 맘충(아이를 키우는 여성을 비하하는 말), 여성 징병제, 노브라, 낙태죄, 안전이별, 불법촬영(몰래카메라), 직장 내 성희롱, 결혼인턴제, 성폭행 최악의 판결, 맨스플레인(남성이 여성을 기본적으로 뭔가 모르는 사람으로 규정하고 자신의 말을 일방적으로 쏟아붓는 태도) 등을 다뤘다.

    종영까지 6회 남은 EBS '까칠남녀'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3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