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 일반

    양대노총 상견례 "노동현안 연대·공조하겠다"

    민주노총, 문성현 '사회적 대화' 제안에 "당장 1차 회의는 참석 어려워"

    문성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회 위원장이 새로운 사회적 대화 기구를 제안한 가운데 양대노총이 노동현안에 대해 공조하기로 합의했다.

    12일 김명환 위원장 등 민주노총 신임 집행부는 한국노총을 찾아 한국노총 집행부와 상견례를 가진 뒤 노동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 자리에서 양대노총은 휴일연장노동 수당 중복할증과 노동시간 관련 근로기준법 개정,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등 노동현안에 대해 연대·공조하기로 입장을 확인했다.

    특히 문 위원장이 제안했던 노사정 대표자회의에 대해서도 양대노총이 함께 대응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하다며 지속적으로 소통하며 노력하기로 약속했다.

    특히 민주노총은 "내부논의 시작 등 참석이 어려운 조건과 상황"이라며 불참의사를 밝히고, 한국노총에 함께 대응하자고 협조를 요청했다.

    이에 대해 한국노총은 "지난해 9월 노사정 8자회담을 제안한 당사자로서 오는 10일 산별대표자회의 결의가 있어 연기와 불참은 곤란하다"면서도 "민주노총 일정을 감안해 함께 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추후 협의하겠다"고 답했다.

    전날 민주노총은 문 위원장의 제안에 대해 "제대로 된 사회적 대화를 위한 열린 자세"라고 평가하며 "민주노총 신임 집행부는 후보시기부터 정책공약을 통해 사회적 대화를 적극 추진하고 주도적으로 임하겠다고 이미 밝힌 바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민주노총 역시 큰 틀에서는 새로운 사회적 대화 필요성에 공감해 문 위원장의 제안을 적극 검토하겠지만, 당장 오는 24일로 첫 회의 날짜를 못박은 데 대해서는 부담스럽다는 입장이다.

    이 때문에 "24일 노사정 대표자회의 제안은 사전협의 없이 발표한 일정"이라며 "내부에서 심도 있는 논의를 시작해야하기에 참석할 수 있는 조건과 상황이 아니다"라고 거리를 두기도 했다.

    이처럼 민주노총이 참석 거부 의사를 재확인하면서 당장 24일 열릴 예정이었던 1차 노사정 대표자회의의 개최 여부도 불투명한 상태다.

    다만 민주노총이 "단순한 참가여부가 아니라 적극적으로 사회적 대화를 이끌어 나가겠다는 의지로 이에 대한 입장과 계획을 밝힐 계획"이라며 참여 의지를 드러낸만큼 중장기적으로는 사회적 대화 복원에 청신호가 켜진 것으로 보인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